홍준표·오세훈 "전당대회 보이콧" 선언
홍준표·오세훈 "전당대회 보이콧" 선언
'일정 변경 불가' 결론에 반발…한국당 당권 경쟁 파행 불가피
2019.02.08 21:02:05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날짜가 제2차 북미 정상회담과 겹친다는 이유로 일부 당권 주자들이 연기를 요청했지만, 당 지도부가 이를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주요 주자들이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8일 저녁 입장문을 내어 "6명의 주자들이 합의 및 동의한 대로 전당대회를 보이콧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도 "언제는 흥행을 위해서 원칙까지 바꾸며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하더니, 이제 와서는 '공당의 원칙' 운운하면서 전대를 강행하겠다는 것을 보면 참 어이가 없다"며 "모처럼의 호기가 특정인들의 농간으로 무산되는 것 같아 걱정스럽다"고 당의 결정을 비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다른 후보들과의 사전 약속에 따라 공동 보조를 취하고자 한다"며 "다시 한 번 당의 결정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은 이날 오전 공동 입장문을 통해 "전당대회 경선룰 및 개최시기 조정과 관련, (연기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전당대회를 전면 보이콧하기로 했다"며 "홍준표·오세훈 후보도 구두로 동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원내 주자 4명에 이어 이른바 '빅3'로 불린 홍준표·오세훈 후보 측까지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당권 주자들 가운데 '2.27 전당대회' 일정을 받아들이기로 한 이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만 남게 됐다.

앞서 한국당은 이날 오후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와 비상대책위원회를 잇달아 열고 "당 안팎의 사정 등 여러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하기로 만장일치로 의결했다(박관용 선관위원장)"라고 결정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북미 정상회담을 한다고 해서 제1야당이 (전당대회) 날짜를 변경할 이유가 없다. 특히 흥행을 이유로 전대를 연기한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리며 "실제적 효과 면에서도 연기보다 원안을 지키는 게 낫다. 북미 정상회담 내용은 결국 28일 발표되고, 결국 28일 이후부터 상당 기간 동안 회담 결과 및 후속 파장을 둘러싸고 언론 관심이 더 집중될 가능성이 높다"고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특히 정상회담 이후 곧바로 남북정상회담 이슈가 급부상할 텐데, 그 땐 또 남북정상회담을 피해 날짜를 잡아야 하는 고민을 해야 한다"며 "자칫 김정은과 청와대가 우리 당의 전대 시기를 결정하는 꼴이 될 수도 있다. 나라 안팎의 사정을 감안할 때 좌고우면하지 말고 새 지도부를 뽑아 책임있는 대처를 해나가는 게 옳다"고 했다.

그러나 오세훈·홍준표·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 등 대다수 주자들이 이같은 결정에 전면 반발하면서 전당대회 일자를 둘러싼 논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