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올해 장애인 일자리 4109개 제공
부산시, 올해 장애인 일자리 4109개 제공
유형별 맞춤형 일자리 발굴 등 311억원 예산 투입
2019.02.11 09:46:00

올해 부산지역에만 311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장애인 일자리 4109개를 제공한다.

부산시는 '2019년 장애인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4109개의 장애인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311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11일 밝혔다.


▲ 부산시청 전경. ⓒ프레시안


먼저 장애 유형별 맞춤형 일자리를 발굴·제공해 구·군의 행정도우미, 주차단속, 환경정비, 학교 급식도우미, 어르신 안마서비스, 발달장애인요양보호사 보조 등 취업 취약계층인 장애인에게 일자리 1289개를 제공한다.

특히 올해 처음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행정안전부 공모)의 일환으로 '장애인 청년인턴 및 현장매니저 지원 사업'에 국·시비 매칭 사업비 12억원을 투입해 장애인 고용친화 기업을 발굴하고 직무 개발을 통해 지속가능한 장애인 일자리로 발굴해 나간다.

또한 장애인 법정 의무고용률인 3.4%를 넘어 부산시 조례상 비율인 5% 달성을 위해 '직무분석 컨설팅단'을 운영하는 등 시 산하 공공기관의 장애인 고용확대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장애인 채용박람회 개최하고 장애인 기능경기대회를 지원하는 등 장애인 민간일자리 창출과 취업지원도 확대한다.

지난해 게임물관리위원회와 체결한 장애인 일자리 창출 협약을 통해 올해부터 운영되는 '게임물 모니터링단'에 장애인이 50% 이상(15명) 채용될 예정이며 이를 계기로 4차산업 분야에 새로운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도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장애인 일자리정보망을 구축하고 일하려는 장애인을 위한 맞춤 일자리를 제공하며 장애인의 안정적 고용환경과 고용친화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장애인 맞춤형 피트니스 전문가 양성사업, 장애인 일자리 창출 포럼 개최, 부산 장애인 일자리 축제 개최 등을 통해 장애인 인식 개선과 지역사회 통합을 위한 다양한 시책도 추진할 예정이다.

부산시 김정우 장애인복지과장은 "장애인 일자리 유관기관과 협업을 강화해 특화된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며 "일하려는 장애인 모두가 일자리를 갖는 행복도시 부산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