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한국당, 5.18 망동 의원 출당 조치하라"
이해찬 "한국당, 5.18 망동 의원 출당 조치하라"
손학규 "5.18 망언 한국당 세 의원,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결정"
2019.02.11 11:07:22
이해찬 "한국당, 5.18 망동 의원 출당 조치하라"
여야 4당은 11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과 관련해 비판 입장을 내고 한국당의 조치를 촉구했다.

앞서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공동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는 5.18 민주화 운동을 왜곡해 대법원에서 벌금형을 받은 지만원 씨가 발표자로 초청돼 "전두환은 영웅"이라며 "5·18은 북한특수군 600명이 주도한 게릴라전"이라는 주장을 폈다.

또한 공청회에 참석한 이종명 의원은 "80년 광주 폭동이 10년,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됐다"며 "이제 40년이 되었는데 다시 뒤집을 때"라고 주장하는 등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폄훼했다. (관련기사 : "5.18 뒤집자"는 한국당 의원...'극우의 전당' 멍석 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방미중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입장문을 통해 "당 대표로서 공식적으로 한국당에 요구한다"며 "한국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망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 발언은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독했다.

이 대표는 "지난 8일 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공청회에서 벌어진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발에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며 "5·18 진상규명 공청회가 아니라 5·18 모독회"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해 온 지만원 씨를 국회의 공식 행사장에 불러서 발표자로 세우고 그에 동조했다"며 "한국당 의원들이 동조한 것에 대해 한국당은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발표자(지만원 씨)의 천인공노할 망언뿐 아니라,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들이 한 발언이라 믿기 어려운 망언이 있었다"며 "민주당은 5·18의 역사적 사실과 숭고한 희생을 모독하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5·18 민주화운동은 이미 30년 전에 국회 광주진상조사특위와 청문회 등을 통해 역사적 사실로 밝혀졌고, 그 결과에 따라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까지 내란 및 군사 반란죄로 구속돼 처벌받은 바 있다"며 "1997년부터는 5·18 민주화운동을 법정기념일로 정해 그 정신을 기려왔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최고위원들 모두 5.18 왜곡 폄하 발언을 한 세 의원과 한국당에 비판 발언을 이어가며 한국당의 조치를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허위사실유포로 이미 유죄 확정판결 받은 지만원씨가 주제발표를 통해서 거짓주장 반복 강조했고, 그것도 모자라서 현직 의원들이 5·18정신을 왜곡하는 망언을 쏟아냈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에서 벌어졌다"고 했다.

손 대표는 "5·18 광주학살 참극은 우리 역사의 비극이고 다른 면에서 5·18 광주정신은 우리 민주주의 역사의 커다란 자부심"이라며 "5·18을 왜곡되게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이 이들 국회의원들에게 어떠한 조치를 해야할지는 그들에게 맡겨둬야 할지라도 국회의원이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은 국회와 국민 차원에서 그대로 놔둘 수 없다"고 했다.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논란이 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전날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짓밟는 만행이 자행됐다"며 "묵과할 수 없는 일이고 책임을 묻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다 할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지금 한국당 지도부가 해야 할 일은 단 하나다.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에 착수하고, 출당시키며, 야당이 추진하는 의원 제명절차에 동참하는 것"이라며 "그런 행동도 없이 지도부가 뜨뜻미지근하게 개인 입장만 내놓는 것은 광주항쟁에 대한 모독에 동참하는 것이고, 국민들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