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저소득층 일자리 확대한다
진안군, 저소득층 일자리 확대한다
향후 4년간 기초수급자 등의 일자리 100개 창출
2019.02.11 11:57:56
진안군, 저소득층 일자리 확대한다

ⓒ진안군

전북 진안군이 기초수급자 등의 자활 자립 지원을 위해 저소득층에 대한 일자리 확대에 나선다.

11일 진안군에 따르면 저소득층에 대한 일자리 확대를 위해 지난 1월 기초수급자 등을 대상으로 한 자활근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향후 4년간 일자리 100개를 늘리기로 했다.

우선 소외계층이 참여하는 사업이라는 인상을 주는 자활근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자활근로의 명칭을 ‘내일희망일자리’로 변경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내일희망일자리 참여자에 대한 보수가 전년대비 최대 27% 인상되어 일자리 참여자의 소득보장과 자활지원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맞춤형 일자리 지원을 위해 취업지원 대상자를 근로능력에 따라 *3개 유형으로 구분하고 근로능력에 맞게 일자리 등을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청년참여자(만18세~39세), 사회서비스형(근로능력미약자), 시장진입형(근로능력양호자)

군은 근로능력 있는 청년층에 대해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올 상반기 저소득 청년 등을 대상으로 청년포차·퓨전카페 등 시범사업단을 설치·운영하고, 성과분석을 통해 내년 정식 사업단으로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를 통해 최소한 50개 이상의 청년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기존 6개 자활사업단에 참여하는 인원을 현재 70명에서 향후 4년간 50명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군은 이를 위해 내일희망일자리에 참여가 가능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2월부터 심층면접을 통해 적합한 사업단에 배치할 예정이다.

이항로 군수는 “진정한 복지는 단순히 시혜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진안군은 저소득층 뿐만 아니라 노인, 여성, 청소년 등 다양한 계층의 복지대상자에게 다양한 일자리 창출을 통해 자활·자립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bogsan@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