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2018년 계약심사로 18억 절감
삼척시, 2018년 계약심사로 18억 절감
계약심사·일상감사 제도 운영
2019.02.12 10:06:15
삼척시, 2018년 계약심사로 18억 절감

삼척시가 2018년 한 해 동안 계약심사를 통해 총 18억 원의 예산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약심사제도는 예산낭비를 방지하고 효율적인 재정운영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발주하는 사업의 원가산정, 공법선택, 설계변경 적정성 등을 사전에 심사하는 제도로 삼척시는 2010년부터 도입했다.

대상은 추정금액 전문 2억 원·종합 3억 원 이상의 공사, 7000만 원 이상의 용역, 2000만 원 이상의 물품 제조·구매 등이다.

 

▲삼척시청 옥상정원. ⓒ삼척시


삼척시는 지난해 공사 69건, 설계변경 14건, 용역 40건, 물품 49건 등 총 172건을 심사해 사업비 1429억 원 중 18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계약심사 외에도 일상감사제도를 운영해 2018년에는 278건의 일상감사를 실시해 사업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법적절차 및 타당성 등을 검토하는 사전예방적 감사를 진행했다.

삼척시는 올해도 계약심사 및 일상감사 제도를 운영해 예산낭비를 사전에 차단해 꼭 필요한 곳에 적절히 쓰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계약심사 및 일상감사를 통해 예산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업무에 대한 전문성 향상과 재정 절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asinohong@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