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보이콧 철회'…황교안 독주 막을까?
오세훈 '보이콧 철회'…황교안 독주 막을까?
"5‧18 공청회 사태, 과거 회귀 수습 불능 보여줬다"
2019.02.12 11:14:04
오세훈 '보이콧 철회'…황교안 독주 막을까?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복귀를 선언했다. 홍준표 전 대표가 전날 불출마를 공식선언함에 따라 오는 27일 치러지는 한국당 전당대회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 전 시장의 양자 구도로 전개될 전망이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당과 보수의 몰락을 지켜보고 있을 수는 없다"며 보이콧 철회 입장을 밝혔다.

전당대회 일정 연기를 주장했던 그는 "당의 비상식적인 결정들에는 아직도 동의하기가 어렵다"면서도 "자유한국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5‧18 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한국당은 과거 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 불능이 될 정도로 취약한 정당이다. 보편적인 국민 정서까지도 무시한 채, 무모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정당이 돼버렸다"며 "내가 바로 잡겠다"고 했다.

이어 "보수정당의 가치를 바로 세우고, 당을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던지겠다"며 "과속, 불통, 부패 문재인 정권에 맞서 싸우는 한국당의 대표 전사가 되겠다"고 했다. 또한 "총선 승리를 통해 수권 정당의 토대를 마련하고 정권을 탈환하라는 당원들의 준엄한 목소리에 부응하는 자유한국당의 대표 선수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오 전 시장이 당 대표 선거에 출마키로 결정함에 따라 황교안 전 총리와의 양자 구도가 예상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메시지로 촉발된 '박근혜 논쟁'과 연이은 5‧18 공청회 사태로 한국당의 퇴행이 도마에 오른 가운데, 오 전 시장의 출마가 황교안 독주 국면에 제동을 걸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반면 '전당대회 보이코트'에 동참했던 당권주자들 가운데, 심재철, 정우택, 안상수 의원은 결국 불출마 입장을 굳혔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도 전대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경선 참여 입장이 분명한 사람은 황교안 전 총리, 김진태 의원, 오세훈 전 시장으로 줄어들었다. 주호영 의원은 아직까지 출마 여부를 고심 중이지만, 전당대회 후보 마감이 이날 오후 5시여서 조만간 입장이 확인될 전망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