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가비전회의 Ⅱ' 전북 전주에서 이틀간 일정으로 개최
'2019 국가비전회의 Ⅱ' 전북 전주에서 이틀간 일정으로 개최
혁신적 포용국가와 지역균형발전 위한 지혜 모은다.
2019.02.12 16:51:57
'2019 국가비전회의 Ⅱ' 전북 전주에서 이틀간 일정으로 개최

2019 대한민국 국가비전회의Ⅱ가 12일 전주 그랜드힐스턴 호텔에서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 윤호중 국회의원,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각 학회장 및 연구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북도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비롯해 경제인문사회연구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전국 52개 학회 등 80개 관련기관이 주최하는 <2019 대한민국 국가비전회의>가 12일, 전북 전주에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헌법전문에 명시된 '포용국가와 균형발전'의 정신을 구현하기 위해서 전국의 석학들이 토론하고 담론하는 장으로, 전주 그랜드힐스턴 호텔에서 13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며, 이를 위해 국내외 지식인 400여명이 참석해 혁신적 포용국가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혜를 모은다.


이날 행사에는 각 학회장 및 연구자뿐만 아니라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윤호중 국회의원,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개막식에서는 송재호 균형위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송하진 도지사의 환영사, 윤호중 국회의원, 성경륭 이사장의 축사가 이어졌으며, 이어서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한국사회의 갈등진단과 사회적 대타협의 길’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했다.


<2019 국가비전회의Ⅱ>는 동시에 8개의 학회세션 및 특별세션이 진행돼 총 32개의 세션이 열리며, 2일차 종합세션에서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성경륭 이사장의 Brown Bag Meeting(토론모임)이 이어진다.

특히 행사를 여는 첫 번째 세션은 전북도의 특별세션으로 ‘산업위기 대응, 지역산업 체질개선 전략’을 주제로 진행됐는데, 군산 GM공장 폐쇄와 대기업 철수 등에 지역산업의 위기에 대응해 활로를 찾는 현실감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이번 비전회의를 통해 그간 낙후된 전라북도의 발전방안 도출은 물론 국가적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 내어 전라북도 발전 토대를 마련하고, 우리 지역이 국가 균형발전의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송지사는 또 “앞으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와 같은 정부의 적극적인 균형발전 정책이 지역의 발전과 우리나라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 낼 것이며, 수도권과 지방 구분없이 모든 지역이 똑같이 잘사는 대한민국, 모든 지역이 제 몫을 누리며 동반성장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chin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