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공동유치는 안 돼"
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공동유치는 안 돼"
부지 확보와 관련 시설 집적 등 장점 강조, 군 내에 설립 촉구
2019.02.12 18:01:54
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공동유치는 안 돼"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놓고 부산과 울산이 공동 유치를 주장하자 기장군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기장군은 원전해체연구소를 부산과 울산의 경계 지역에 설립하겠다는 최근의 움직임과 관련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12일 밝혔다.


▲ 기장군청 전경. ⓒ기장군


그동안 기장군은 원전해체연구소의 기장군 내 설립을 위해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약 45만평)'를 조성해 부지도 이미 확보해 놓은 상태이다.

동남권 산단은 우수한 교통인프라를 바탕으로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중입자가속기, 수출용 신형연구로, 방사성동위원소 및 파워반도체 기반구축 등 방사선 의·과학 시설이 집적화되어 있어 원전해체연구소가 들어서면 이러한 시설과 원전해체 산업이 연계되어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내 방사선비상진료센터도 구축되어 있어 원전해체에 따른 방사선 사고에도 즉각 대응이 가능하다.

그러나 부산과 울산이 공동유치를 주장하자 기장군은 "기장군의 입장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산업통상자원부와 부산시의 일방적인 결정이자 기장군민을 무시하는 처사이다"며 "원전해체연구소는 우선적으로 고리1호기를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시설인 만큼, 당연히 고리1호기가 위치한 기장군에 설립되어야 할 것이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원전해체연구소는 국가의 미래를 좌우하는 중차대한 사안인 만큼 경제성을 비롯한 여러 가지 측면을 고려하면 기장군 내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단에 설립하는 것이 가장 최적인 방안이 될 것이다"며 "고리1호기 건설 이후 대한민국의 전력공급기지 역할을 한 기장과 기장군민에게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원전해체연구소는 반드시 기장군 내에 설립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