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 이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업무 스트레스 받아온 삼성 LCD 노동자 자살
"평소 과중한 업무에 스트레스…복직 앞두고 기숙사서 투신"
김봉규 기자2011.01.12 14:44:00
삼성전자 LCD 사업장에서 근무하던 노동자가 잇따라 자살하는 일이 일어났다.

삼성 LCD 천안공장에 지난 2010년 1월 입사한 김 모(26) 씨는 11일 오전 7시 20분경 근로자들이 숙식하는 기숙사에서 스스로 뛰어내려 숨졌다. 故 김 씨의 고모부인 장 모 씨는 <프레시안>과의 통화에서 "이날 새벽 5시 59분에 가족들에게 미안하단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왔고 얼마 뒤 사고가 난 것 같다"고 말했다.

장 씨가 전한 유가족들의 말에 따르면 故 김 씨는 입사 후 팹(FAB) 공정 생산직으로 일하면서 업무가 너무 과도하다며 여러 번 힘들어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故 김 씨가)다른 직장보다 많은 임금을 받지만 하루 근무시간이 14~15시간이나 돼 힘들어했고 근무 조정도 할 수 없었다고 한다"며 "팀 생산성이 연말 고과에 그대로 반영되기 때문에 설비를 고장 내기라도 하면 동료들의 눈총을 받는 것도 스트레스라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故 김 씨는 결국 지난해 11월 업무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증 판정을 받고 두달 간 병가를 냈다. 치료를 끝낸 그는 사측과의 사전 면담을 끝내고 지난 9일 인천에 있는 집에서 천안 기숙사로 복귀했다. 동료들과 술을 마신 뒤인 오전 4시경 기숙사 13층 난간에 앉아 있는 김 씨를 본 경비원과 보안 요원 4명이 김 씨를 방으로 돌려보냈다. 하지만 김 씨는 경비원과 보안요원들이 해당 기숙사 동장에게 연락을 취하기 위해 자리를 비운 사이 다시 밖으로 나가 건물 밖으로 투신했다. 유서는 따로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기숙사를 지키는 사람이 5명이나 있었는데 한 번 자살을 시도한 이를 그냥 방으로 데려다 놓기만 했다는 게 가슴이 아팠다"며 "적어도 한 명이라도 감시나 통제를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일 삼성 LCD 탕정공장에서도 한 여성 노동자가 투신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그룹해고자 복직투쟁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2008년 입사한 박 모(23) 씨는 지난해 3월 기숙사에서 절도를 하다가 발각돼 동료들과 관계가 소원해지자 우울 증세를 보여 왔다. 지난해 5월부터 3개월간 병가를 냈던 박 씨는 다시 회사 측으로부터 6개월 간 휴직을 권유받고 쉬던 중에 기숙사를 찾아 18층에서 몸을 던졌다.

소식을 전한 관계자는 "故 박 씨는 평소 삼성에 대한 애사심이 강해 복직을 강력하게 희망해 온 것으로 안다"며 "사실상 사측에서 퇴사를 종용한 게 아닌가 하지만 유가족이 더 이상이 이 문제를 다루는 걸 원치 않아 확인할 방도는 없다"고 말했다.

- 故 김주현 씨 관련 기사 모음

97일만의 장례식, 끝내 삼성의 조문은 없었다
"유족들 시위는 잘도 막아내면서, 삼성 직원 자살은 왜?"
이 청년, 왜 죽었을까?
삼성전자와 구로공단 영세업체의 공통점은?
내팽겨쳐진 영정 사진, "그날, 삼성 본관에선…"
"삼성 본사 앞 1인시위 현장, 검은 점퍼 20여 명이…"
"삼성 취업규칙이 영업기밀인가?"
故 김주현 누나 "동생을 비난하는 악플에 가슴이 아픕니다"
"반도체 클린룸은 생지옥…얼마나 더 죽어야 삼성 노조 생길까"
"방진복 벗으니 온통 붉은 반점, 문드러진 살"
"故 김주현씨, 4번 투신 시도…막을 수 있었다"
천안노동지청, 삼성 노동자 자살 사건 조사 벌이기로
"자식이 삼성 다닌다고, 그저 좋아만 했던 저는 죄인입니다"
삼성LCD 자살 노동자 유가족, 1인 시위 시작
"아들이 회사에서 죽었는데, 삼성은 돈 얘기만…"
업무 스트레스 받아온 삼성 LCD 노동자 자살

프레시안 조합원, 후원회원으로 동참해주세요. 좌고우면하지 않고 '좋은 언론'을 만드는 길에 정진하겠습니다. (☞가입하기)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