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타임스> "오세훈 시장 행보, 영악한 정치 공작"
<LA타임스> "오세훈 시장 행보, 영악한 정치 공작"
<WSJ>도 "미국에서 티파티가 할 일을 시장이…" 발언 소개
2011.08.24 14:03:00
<LA타임스> "오세훈 시장 행보, 영악한 정치 공작"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시장직을 내건 오세훈 서울시장의 행동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외신 보도가 나왔다.

<LA타임스>는 24일 인터넷판 기사에서 무상급식 논쟁에서 보여준 오 시장의 행보를 "영악한 정치공작이거나 정치 경력에 흠집을 낼 수 있는 실수"라고 강도높게 비판하면서 "서툰 연기나 벼랑 끝 전술은 감정에 호소하는 정치로 잘 알려진 한국에서도 보기 드문 사례"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오 시장이 부유한 학생에 대한 무상급식을 반대하면서 주민투표 결과가 이를 지지하지 않으면 시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토라져서 구슬을 거둬 놀이터를 떠나는 것"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신문은 오 시장의 지난 21일 "감정적인"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며 시장직을 걸면서 "이번 결정이 이 나라의 지속 가능한 복지와 참된 민주주의의 뿌리를 내리는 데 씨앗이 될 수 있다면, (나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도 후회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카리스마 있는 2선 시장으로 차기 대선 후보로 여겨지고 있는 그가 투표 결과에 상관없이 2012년 대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점도 소개했다.

그러나 신문은 반대 진영에서 그에 대한 비판을 거두지 않고 있다며 김성순 민주당 의원이 "아이들이 밥을 먹지 못할 거라고 투덜거리면서 우는 건 봤지만 아이들에게 밥을 먹이지 말자고 우는 어른은 본 적이 없다"고 말한 내용을 전했다.

또 신문은 오 시장이 무상급식을 '복지 표퓰리즘'이라고 부르면서 세계 금융 위기 속에서 고분 분투하는 와중에 납세자의 부담을 늘릴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명박 대통령도 22일 라디오 연설에서 "그리스 재정 위기는 정당 사이의 포퓰리즘 경쟁으로 인해 유발됐다"며 "정책이 한 번 시행되면 되돌리기 어렵다"고 오 시장의 주장에 힘을 보탰고 신문은 덧붙였다.

하지만 신문은 많은 유권자들이 이번 논쟁에서 겉만 번드르르한 정치적 책략의 분위기를 느끼고 있다며 오 시장의 행보가 정치적 퍼포먼스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23일 이번 주민투표 결과가 내년 총선과 대선 레이스에 영향을 미칠 것라고 전망하면서 "미국에선 티파티(극우 보수 네트워크)가 이끌만한 운동을 한국에서는 시장이 하고 있다"는 모정린 연세대 교수의 발언을 소개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srv@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