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조작 혐의 LG 트윈스 투수 1명 체포
승부조작 혐의 LG 트윈스 투수 1명 체포
검찰, LG 다른 투수 1명도 곧 소환
2012.02.28 14:48:00
승부조작 혐의 LG 트윈스 투수 1명 체포
프로스포츠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대구지검 강력부(조호경 부장검사)는 28일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프로야구 LG 트윈스 김모(23) 선수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김 선수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

김 선수는 자신의 고교 선배로 지난 25일 구속된 대학야구 선수출신 김모(26)씨를 통해 프로스포츠 승부ㆍ경기조작 브로커 강모(29)씨 등을 소개받아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 선수를 상대로 경기조작 개입사실 여부와 경기조작 경기수, 받은 사례금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경기조작 개입의혹이 있는 LG 트윈스의 또 다른 선수에 대해서도 조만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김 선수에 대한 구체적인 범죄 혐의점은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밝힐 수 없으며, 조사가 끝나는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mendram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