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폭탄' 또 떨어진 MBC…파업 후 징계자 100명 육박

해고된 박성호 기자회장, 재심 결과 정직 6개월

이대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기사입력 2012.04.10 07:57:00

크게 작게 스크랩 프린트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미투데이 보내기 요즘 보내기 C로그 보내기 구글 북마크

MBC가 또 조합원들을 무더기 징계했다. 김재철 사장 취임 이후 징계자만 97명에 달하고, 해고자는 5명이다.

9일 MBC는 인사위원회를 열어 노조집행부와 보직 사퇴 후 파업에 동참한 간부 등 15명을 징계했다.

인사위 결과 이창순·김인한·박미나·정세영 등 노조부위원장단과 이재훈·한재희 민실위 간사, 전배균·이시용·진종재 보직 사퇴자는 징계 2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채창수·박은석·옥승경 비전임 집행부 3명과 박성제·김재상·홍수선 등 팀장급 3명은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노조 파업을 촉발해 해고를 결정했던 박성호 기자회장은 재심 결과 정직 6개월로 징계수위가 내려갔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본부장 정영하)는 징계 결과가 알려진 후 성명서를 내 김재철 사장이 파업 후 "불과 한 달여 만에 무려 서른한 명에 대해 징계의 칼날을 휘두르는 MBC 역사상 전무후무한 대기록을 남겼다"며 "지금 MBC는 죽었지만, 우리의 투쟁 의지로 MBC에 공정방송을 반드시 꽃피울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미투데이 보내기 요즘 보내기 C로그 보내기 구글 북마크

이대희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