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이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일보>, 성매매 현장 영상 올려 '빈축'
'네이버', 트위터 등에 올려…경찰, 자료 제공
김봉규 기자 2013.01.17 18:06:00
<부산일보>가 17일 성매매 업소에서 벌어진 성매매 현장을 급습한 경찰이 촬영한 영상을 온라인에 동영상 기사로 게재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부산일보>는 이날 "'티켓다방' 성매매 현장 급습! 조선족 여성이 '헉'"이라는 제목으로 발행된 기사에서 부산경찰청 생활안전과가 '티켓다방'을 단속해 성매매를 알선한 중국 동포 진 모 씨 및 성매매 여성 정 모 씨 등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짤막하게 보도했다.

문제는 이 기사 하단에 삽입된 영상을 통해 부산경찰청이 제공한 성매매 현장 급습 장면을 함께 보여줬다는 점이다. 약 3분 정도인 이 영상은 경찰이 성매매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성매매 중인 남성과 여성이 있는 방을 급습해 촬영한 것이다. 해당 영상은 모자이크 처리가 됐지만, 적발된 남성과 여성의 나신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성행위 때 나는 소리 등이 그대로 녹음돼 선정성 논란이 일 소지가 다분하다.

▲ <부산일보> 뉴스스탠드 화면(17일 오후 6시). ⓒ<부산일보>

해당 영상을 편집하고 게재한 <부산일보> 멀티미디어국에 소속된 한 기자는 '해당 동영상의 선정성이 지나쳐 기사로 게재하기에 부적절하지 않느냐'는 질의에 대해 "경찰 쪽에서 제공하는 영상 중 현장성이 있는 것을 보여주자는 것이 애초의 의도였다"며 "내부적으로도 영상의 선정성과 그 부작용에 대한 이견이 있어 일단 최대한 편집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영상은 오후 5시 현재 미성년자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네이버 뉴스스탠드 <부산일보> 섹션에 게재돼 있고, <부산일보> 공식 트위터에도 올라와 있다. 해당 트윗을 본 트위터 이용자들은 "너무 나간 영상", "성매매가 현행법상 위법이라도 이런 단속은 인권 침해이고 신문이 그대로 보도하는 것은 좀 그렇다"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부산일보>는 논란이 커지자 해당 동영상을 삭제했다.



 
정치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정치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정치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정치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세계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문화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사회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정치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언론네트워크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사회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경제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정치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정치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정치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사회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세계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
정치
페이스북 조회수
00
트위터 조회수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