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동 기자도 MB 지지 안해…전체 기자 지지도 2.7%
조·중·동 기자도 MB 지지 안해…전체 기자 지지도 2.7%
기자협회 기자 여론조사서 '이명박 대통령 잘못한다' 74.3%
2008.08.20 11:51:00
조·중·동 기자도 MB 지지 안해…전체 기자 지지도 2.7%
이명박 대통령 국정수행 능력에 대한 기자들의 지지도가 2.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자협회가 창립 44주년을 기념해 전국 330명의 기자를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 수행능력에 대한 평가를 묻자 아주 잘함 0.4%, 다소 잘함 2.3%로 2.7%만이 이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은 74.3%로 매우 잘못함 43.6%, 다소 잘못함 30.7%로 나타났다. '그저 그렇다'는 22.7% 였다.
  
  이는 일반인들의 이명박 대통령 지지율에 비해 10배 이상 낮은 수치. <내일신문>이 18일 보도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5점 척도 18.9%, 4점 척도 27.6%를 기록했다. 또 KBS가 14일 보도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는 31.0%를 기록했다.
  
  특히 <조선일보>, <동아일보>, <중앙일보> 기자들 가운데에서도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지하는 사람은 한명도 없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중앙 종합일간지 소속 기자들 중에는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고 '잘못한다'는 의견은 83.3%로 평균치를 웃돌았다. 특히 경제부 기자들은 92.9%가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했으며 정치부 기자는 79.5%가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은 중앙(79..4%)이 지방(69.8%)보다, 방송(80.4%)이 신문(72.8%)보다 많았다. <기자협회보>는 "방송 기자들은 모든 질문에서 정부에 더욱 비판적인 응답을 내놨다"며 "지역별로는 지방이, 성별로는 여성기자들이 더 비판적인 것으로 나타나다"고 전했다.
  
  앞으로 국정수행 전망에 대해서도 '더 잘 못할 것이다'가 25.8%로 '더 잘할 것이다' 22.0%보다 많아 회의적인 의견이 대다수였다. '지금과 비슷할 것이다'는 52.2%였다.
  
  방송기자 84.0% "KBS 정연주 해임 반대"
  
  이명박 대통령이 KBS 정연주 사장을 해임한 것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응답이 많았다. 응답자의 65.7%(적극 반대 38.9%, 다소 반대 26.8%)가 반대 입장을 밝혔으며 반대 응답은 방송 기자들 사이에서 84.0%(적극 반대 59.2%, 다소 반대 24.8%)로 더욱 높게 나타났다.
  
  신문 기자들은 61.2%(적극 반대 33.8%, 다소 반대 27.4%)가 반대했다. 찬성은 30.6%(적극 찬성 10.3%, 다소 찬성 20.3%)를 기록했다. '잘 모르겠다'는 3.7%였다.
  
  공영방송 KBS 사장의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는 '권력으로부터 독립성'이 83.0%로 압도적으로 꼽혔다. 방송 기자들은 91.5%가 '권력으로부터 독립성'이라고 대답했다. 뒤이어 '방송에 대한 전문성'(60.4%)이 2위로 꼽혔으며 이어 도덕성(25.2%), 경영능력(17.1%), 사회적 경륜(5.9%) 순이었다. 기자들 중에는 3.9%가 '정부의 국정철학 구현 능력'이라고 대답하기도 했다. 이 질문은 복수로 응답을 받았다.
  
  KBS 정연주 사장 해임 반대 문제에서 방송 기자와 신문 기자 사이의 차이가 난 것처럼 여타 언론 현안에도 양쪽 기자들 사이의 온도차가 있었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에 방송 기자는 80.3%가 동의했으나 신문기자는 62.5%가 동의했다. MBC <PD수첩>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방송기자는 88.3%가, 신문기자는 71.7%가 반대해 온도 차이가 났다.
  
  이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 5.7% 포인트다.
bluesk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