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철 신간 <삼성을 생각한다> 일간지 광고 '원천 봉쇄'
김용철 신간 <삼성을 생각한다> 일간지 광고 '원천 봉쇄'
조·중·동, 매경 등 광고 게재 거부…출판사 측 "당혹"
2010.02.03 11:15:00
김용철 신간 <삼성을 생각한다> 일간지 광고 '원천 봉쇄'
김용철 변호사가 쓴 신간 <삼성을 생각한다> 광고가 중앙 일간지에 전혀 실리지 못하고 있다. 지난 1월 29일 이 책을 출간한 출판사 사회평론 측은 <조선일보>, <동아일보>, <중앙일보>, <매일경제> 등 일간지뿐 아니라 무료신문 <메트로> 등에 광고 게재를 요청했으나 이들 신문에서는 구두 약속을 파기하는 등 <삼성을 생각한다> 광고 게재를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회평론 관계자는 3일 <프레시안>과의 통화에서 "처음에는 광고 효과를 생각해서 지난 2일쯤 <조선일보>와 <한겨레>에 광고를 할 계획이었다"면서 "그러나 <한겨레>가 '이번 주 내에는 광고 지면이 없다'고 해서 <조선일보>와 <매일경제>에 광고를 싣기로 했다"고 말했다.

사회평론 마케팅 팀은 <조선일보>와 <매일경제> 광고국과 구두 계약을 하고 지난 주말동안 광고 시안을 제작했다. 그러나 월요일인 지난 1일 <조선일보> 측에서 "광고 내용이 뭐냐"고 물어오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김용철 변호사의 신간 광고라는 것을 안 <조선일보>는 '광고를 게재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바꿨다.

이에 사회평론은 <중앙일보>와 <동아일보>에 연락해 다음날 광고를 싣기로 구두 계약하고 마감 시간인 오후 5시에 맞춰서 광고 원본을 넘겼다. 광고 크기는 A4 정도 크기인 '9단×21센티미터'. 그러나 광고 원본을 본 <매일경제>, <중앙일보>, <동아일보> 모두 '광고를 실을 수 없다'고 알려왔다.

사회평론이 만든 광고는 "이건희보다 삼성이, 삼성보다 대한민국이 중요했다. 그리고 대한민국은 하늘이 무너져도 정의를 세우라고 가르쳤다"는 카피, 책표지, 김 변호사에 대한 간단한 소개로 이뤄져 있다. 비교적 평이한 내용의 광고 시안인데도 언론이 모두 거부한 것.

사회평론 관계자는 "중앙 4대 일간지에서 모두 광고를 거부하니까 무료 신문에 광고를 해보려고 <메트로>에 연락해 전면 광고를 잡았으나 이것도 거부됐다"고 말했다. 구두 계약 직후 <메트로>에서 연락이 와 "광고 시안을 볼 수 있느냐"고 물었고 이어 "시안을 볼 필요 없을 것 같다"며 광고를 거부한 것.

그는 "모 신문사 광고국에서는 구두로 지면을 계약했다는 것만으로도 담당자가 꽤 곤욕을 치렀던 모양"이라며 "모 신문사는 '광고 단가가 맞지 않는다'는 이유를 댔지만 '얼마나 주면 되느냐'는 질문에는 답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 책이 꽤 파장을 일으키고 있고 민감한 내용도 많아 삼성그룹과 직접 관련이 있는 <중앙일보> 등에는 광고를 싣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그러나 <메트로>나 다른 신문들까지 이렇게 나와 원천 봉쇄당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당혹한 심정을 전했다.

▲ 출판사 사회평론이 언론에 싣고자 제작한 광고 시안.
bluesk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