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전혁 이어 <동아일보>도 '전교조·교총 명단' 공개
조전혁 이어 <동아일보>도 '전교조·교총 명단' 공개
"학생과 학부모 알권리" 강변…'법원 결정' 무시
2010.04.20 12:24:00
한나라당 조전혁 의원에 이어 <동아일보>도 자신의 홈페이지에 교사들의 교원단체 및 노조 가입 명단을 공개했다.

<동아일보>는 20일 동아닷컴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을 비롯한 5개 교원단체 소속 교사 22만2479명의 명단이 들어있는 자료 '2010 교사들의 교원단체 및 노조 가입 현황'을 지역과 학교를 선택해 검색할 수 있도록 만들어 올렸다.

<동아일보>는 "공개 여부를 둘러싸고 논란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교육 수요자인 학생과 학부모의 알 권리를 충족시킬 필요가 있고, 조 의원이 홈페이지를 통해 명단을 공개해 누구나 쉽게 명단을 확인할 수 있는 상황에서 비공개의 실익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자료는 지역과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특수학교 등의 학교를 선택해 검색하면 교사의 이름과 소속된 단체, 교사의 과목 등이 모두 나온다.

▲ <동아일보>가 자신의 홈페이지에 교사들의 교원단체 가입 명단을 공개했다. ⓒ동아일보

이에 따라 <동아일보>도 '실명 자료를 공개해서는 안된다'는 법원 결정을 정면으로 위반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15일 전교조와 소속 교사 16명이 조전혁 의원을 상대로 낸 가처분 신청에서 "각급 학교 교원의 교원단체 및 노조 가입 현황과 관련한 실명 자료를 인터넷에 공시하거나 언론 등에 공개해서는 안 된다"고 결정했다.

그러나 조전혁 의원은 지난 19일 법원 결정을 무시하고 자신의 홈페이지에 명단 공개를 강행했다. 이에 전교조는 "국회의원이 스스로 법을 어긴 것"이라며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bluesk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