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주민들 '대북 전단 날리기 물리적으로 저지하겠다'
파주 주민들 '대북 전단 날리기 물리적으로 저지하겠다'
탈북자 단체 "8~10일 전단 살포 강행"
2011.03.06 15:38:00
파주 주민들 '대북 전단 날리기 물리적으로 저지하겠다'
북한이 대북 전단 날리기 행사가 열리는 임진각을 '조준 격파사격'하겠다고 경고한 가운데,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주민들이 전단 날리기 행사의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임진각 상인 등 일부 주민들은 전단 날리기 행사가 임진각에서 계속될 경우 물리적으로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전단 살포가 국내적으로 다양한 갈등을 낳고 있다.

6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문산읍 이장단협의회는 최근 문산읍을 방문해 전단 날리기 행사가 더 이상 임진각에서 이뤄지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시(市)에 공식 요청했다.

이장단협의회 박찬호(56) 회장은 <연합>에 "북한이 임진각을 명시한 데다 지난해 11월 연평도 포격도 발생한 상황이어서 주민 모두 불안해하고 있으며 관광객이 감소하는 등 지역 경제에도 막대한 피해를 줘 주민 입장을 시에 전달했다"며 "일부 임진각 상인과 주민은 물리력까지 동원해 대북전단 살포를 막겠다고 한 상태"라고 말했다.

문산읍 마정리 박해연(51) 이장도 "전단 날리기를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임진각이 아닌 다른 장소에서 하라는 것"이라며 "아내가 임진각 인근에서 음식점을 하는데 손님이 절반으로 줄어 피해가 이만저만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탈북자단체는 오는 8~10일 사이 임진각에서 전단 20만장을 또 날리겠다고 밝혀 충돌이 우려된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임진각은 공공의 장소로 주민이 반대한다고 해서 다른 곳으로 옮겨 전단 날리기 행사를 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의 경고가 나온 후 임진각 주변의 피해를 우려해 공개적인 행사를 하지 않고 '조용히' 날리기로 방침을 바꾼 탈북자 단체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현지 주민들과 일부 단체의 우려가 나오면서 공개적인 전단 살포 행사는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의 심리전 전단 살포 역시 마찬가지다.

한편,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인 셀리그 해리슨 국제정책센터(CIP) 아시아프로그램 국장은 지난 4일 <LA타임스> 기고문에서 "북한과 리비아는 다르다"며 한국군 당국이 최근 리비아 상황 등을 담은 대북 전단을 살포한 행위를 비판했다.

해리슨 국장은 북한을 심리적으로 결속시키는 것은 민족주의적 감정이라면서 그것은 한국전쟁을 통해 외세에 대한 정신적 충격을 입으면서 더욱 공고해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아랍권의 지배층에는 민족적 동질성과 민족주의 정신이 없지만 북한은 이를 바탕으로 그동안 기근과 경제적 난관 속에서도 권력을 유지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리슨 국장은 이명박 정부는 아랍세계와 유사점이 없는 북한에서 대북 전단을 통해 반란을 부추기지 말고, 전임 정부들이 주창했던 느슨한 형태의 남북연합을 계속 추진해 남북이 공존하는 길을 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notherwa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