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빌 사태 5년 뒤 옛소련 붕괴, 일본은?"
"체르노빌 사태 5년 뒤 옛소련 붕괴, 일본은?"
<요미우리> "체르노빌은 특수한 사례라는 인식은 안이"
2011.04.26 11:59:00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체르노빌 25주년'을 맞은 26일, 사설을 통해 체르노빌 사고 당시 부실한 대응을 한 옛소련이 5년 뒤에 붕괴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후쿠시마 원전 수습에 난항을 겪고 있는 일본 정부에게 강력하게 경고했다.

이 신문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수습에 난항을 겪고 있는 일본은 원자력 발전 사상 최악의 사고로 꼽히는 체르노빌 사태에서 교훈을 배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사설은 옛소련 연방국가였던 체르노빌에서 발생한 사고가 인재이며, 구식 원자로에 의해 피해가 커진 특수한 사례라며 원전산업 확대를 추진해온 일본 정부의 인식에 대해 "결과적으로 안이했다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 체르노빌 일대의 학교에서 학생들이 방사능 대비 훈련을 하고 있다. ⓒAP=연합
"일본 정부도 옛소련처럼 원전사고 대응에 문제있어"

나아가 이 신문은 "옛소련은 체르노빌 사고 5년 뒤에 붕괴했다. 원전 사고에 대해 정보를 은폐해 국민의 불신을 부른 공산당의 대응이 우선적인 요인으로 여겨진다"면서 "일본 정부도 후쿠시마 사고에서 대한 정보 제공이 미흡하다는 불만이 안팎으로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 신문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역시 국내외에 심각한 영향이 미쳤다"면서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관련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설은 체르노빌 사태가 25년이 지난 지금에도 언제 끝나지 모를 '현재진행형' 사고라는 점을 거론하면서 후쿠시마 원전 사태의 수습도 장기화될 것을 우려했다.

신문은 "현재 체르노빌 원전은 방사성 물질이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콘크리트로 덮었지만, 현재 노후돼 빗물이 스며들고 지하수도 오염시키고 있다"면서 "원전 반경 30km 내에는 거주나 출입이 제한된 채로 방사성 물질의 오염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원자력 발전은 대사고가 일어나면 피해는 엄청나고, 원상회복에 장시간이 걸린다는 것이 체르노빌 사태의 최대 교훈"이라면서 "원전 산업에 대한 안전성 향상을 위한 노력과 자금 투입을 아까워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editor2@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