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전문가 "MB정부 6개월 35점…'낙제'"
정치 전문가 "MB정부 6개월 35점…'낙제'"
"향후 기대되지 않아" 73%…"경제-언론자유 '후퇴'"
2008.09.01 18:42:00
정치 전문가 "MB정부 6개월 35점…'낙제'"
정치분야 전문가 집단에서도 이명박 정부의 향후 국정운영에 대해 '기대되지 않는다'는 전망이 72.8%로 기대감이 매우 낮은 것으로 1일 나타났다. 특히 최근의 '보수 색채 강화'에 대해 상당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달 20~25일 정치분야 전문가 114명(학계 50명, 언론계 56명, 기타 8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이명박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해 '기대된다'는 응답은 27.2%로 '기대되지 않는다'는 응답에 훨씬 못 미쳤다.
  
  '기대된다'는 응답 중 '매우 기대된다'는 응답은 4.4%에 그친 반면, '전혀 기대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21.9%에 이르렀다. KSOI는 "이번 조사에서는 취임 100일 당시 보다 기대감(19.3%)이 다소 상승했으나 여전히 낮았다"고 설명했다.
  
▲ <동향과 분석> 제122호.

  아울러 이명박 대통령의 지난 6개월의 국정운영에 대한 전문가들의 채점도 100점 만점에 평균 35점이었다. 역시 77.2%의 전문가들이 50점 이하를 매겼다. 연구소는 "100점 만점에 35점으로 나타난 것은 사실상 낙제점에 가까운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명박 정부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충분한 여론 수렴없는 밀어붙이기식 정책 추진'이 56.1%로 압도적이었고, '외교 안보 등 국정운영 능력 부재'(34.1%), '종부세 완화 등 보수편향적 정책노선'(3.5%) 순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향후 국정운영 기조에 대해 80.7%가 '중도 및 개혁 색채 강화'를 꼽았다. 반면 '보수 색채 강화'는 19.3%에 그쳤다.
  
  KSOI는 "강경기조가 단기적으로는 보수층 결집 효과로 이어질 수 있으나 장기적으로는 국민들의 신뢰회복에 기반한 지지도 상승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해설했다.
  
  마찬가지로 '공기업 선진화 정책'은 "잘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전망이 77.2%로 나타나는 등 정부의 현재 정책 기조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노무현 정부와의 비교 항목에서는 인권, 정권의 도덕성, 언론 자유, 국민들의 살림살이, 남북관계, 한미관계 등 총 6개 항목에서 한미관계를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후퇴했다"는 부정적 평가를 내렸다.
  
  이 중 남북관계에 대한 부정평가가 87.7%로 압도적이었고, '경제'를 내세웠던 이명박 정부임에도 불구하고 '살림살이가 이전보다 후퇴했다'는 부정평가가 65.7%에 이르렀다. '언론 자유'도 절반이 넘는 50.9%가 "후퇴했다"고 응답했고, 정권의 도덕성(54.4%), 인권(42.1%)의 '후퇴' 응답률도 '향상' 응답률을 압도했다.
  
  그나마 '후퇴'(23.7%)보다 '향상'(39.5%) 응답이 높았던 한미관계도 '비슷하다'(36.8%)는 의견을 감안하면 후한 평가를 내렸다고 보기는 어렵다.
  
▲ ⓒ<동향과 분석> 제122호.

  한편 정당 역할 수행 점수는 한나라당이 100점 만점에 39점, 민주당은 33점이었다. 특히 국회 원구성 지연 책임을 묻는 질문에 "청와대"라는 응답이 49.1%로 민주당(36%), 한나라당!14.9%)에 비해 높은 점이 눈에 띈다.
  
  이번 조사는 KSOI가 지난 달 28일 펴낸 <동향과 분석> 제122호에 실렸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richkh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