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원, '특수 폭행'도 가능…'구속 수사' 촉구 봇물
경찰 "곧 피의자 신분 소환"…현재 외부접촉 끊고 잠적
2010.11.30 09:26:00
최철원, '특수 폭행'도 가능…'구속 수사' 촉구 봇물
이른바 '매 값'을 주고 화물 노동자를 폭행한 최철원 마이트앤메인 대표(M&M 전 대표)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이 수사에 착수해 형사처벌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29일 "피해자를 먼저 조사한 뒤 최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피해자인 화물 노동자 유홍준 씨도 이날 경찰에 최 대표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폭처법) 위반 혐의로 고소하고 별도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도 할 계획이다.

▲ 최철원 대표. ⓒ연합뉴스
현재 최 대표는 외부와의 접촉을 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회사 측에서도 "조만간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만 답할 뿐 구체적인 언급은 피하고 있는 상태다.

최 대표에 대한 수사가 착수되면서 형사처벌 여부와 수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폭행 여부에 대해서는 이미 방송을 통해 회사 관계자들이 사실상 폭행 여부를 시인했기 때문에 최 대표 측에서 부인하기 어려워 보인다. '매 값'이라는 주장 역시 법률적으로도 "반사회적 계약"이라는 이유로 성립될 수 없다.

또한 당시 상황에 비춰볼 때 '집단 폭행'에 해당하는지 여부도 관심사다. 유 씨의 주장에 따르면 폭행이 가해지던 장소에는 7~8명의 회사 관계자들이 동석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단체 또는 다중의 위력을 보이거나 위험한 물건을 휴대해 폭행한" 경우에 해당돼 형법상 '특수폭행' 또는 폭처법상의 '집단적 폭행'에 해당돼 형량의 범위가 '2년 이하의 징역'에서 '5년 이하의 징역'으로 가중된다.

이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의 격앙된 반응도 좀체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토론 사이트 다음 아고라에는 "최철원을 즉각 구속시켜 법 앞에 평등함을 보여주십시오", "최철원의 구속을 요구합니다", "한 대 100만 원 최철원 폭행을 위한 모금", "최철원 폭행을 위한 파이트 머니 모금", "최철원 사장 공개 매질을 위한 국민모금", "최철원 처벌 감시 국민 심판위원회구성" 등의 청원이 올라오고 있다.

이 중 '최철원의 구속을 요구합니다'라는 청원(☞ 바로가기)은 목표 인원 1만 명을 훌쩍 넘겨 하루만에 2만9000여 명이 서명을 했고, 최 대표에 대한 분노는 SK그룹 불매운동으로까지 이어지고 있기도 하다.

또한 최철원 지인들이 최철원 대표에 대한 과거 행적을 언론사 등에 계속 제보하고 있어, 이번 파문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 다음 아고라 이슈청원 화면.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richkh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