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인터내셔널, 방산물자 불법수출 의혹
검찰, 압수수색 실시…대우, "단순 제조설비일 뿐"
2006.09.08 11:09:00
대우인터내셔널, 방산물자 불법수출 의혹
지난 2000년부터 미얀마에서 천연가스 개발 사업 등을 진행하면서 미얀마 군부독재 정권의 강제노동, 성폭행 등 인권침해와 환경파괴를 방조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 온 대우인터내셔널이 이번에는 미얀마 정부에 불법으로 방위산업물자 수출을 대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본부는 7일 정부의 허가없이 미얀마에 방위산업물자를 팔았다는 단서를 잡고 물자를 생산한 국내의 한 방위산업체와 수출을 대행한 대우인터내셔널 등을 대상으로 지난달 31일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미얀마에 불법으로 수출했다고 의혹을 갖고 있는 방위산업물자는 화약을 점화해 폭탄을 터지게 하는 기폭장치인 포탄 신관 기술과 이와 관련한 제조 설비로 알려졌다. 이들이 수출한 기술과 설비 등을 돈으로 환산할 경우 최소 수백억 원에서 최대 1000억 원에 이른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검찰은 "미얀마로 빠져나간 기계설비와 기술이 전략물자인지 아니면 단순물자인지에 따라 범죄 여부가 결정된다"고 말했다. 검찰은 전략물자 여부를 가리기 위해 최근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한편 조만간 감정을 의뢰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인터내셔널 측은 검찰의 이번 발표에 대해 조심스럽게 불만을 토로했다. 대우인터내셔널의 한 관계자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이번 사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힐 처지는 못된다"며 "그러나 이번에 수출 대행한 물자는 일반 '선반 기계'와 '프레스 기계' 등으로 방산물자와는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지난 2000년부터 미얀마의 천연가스 개발에 참여하는 동안 현지 주민들에 대한 미얀마 정부의 강제노동 등 인권침해 행위를 묵인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도덕적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