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방한 앞두고 "한미일 MD 구축 반대"
사회 각계 지도층 인사, 북한 핵 무기 개발 중단 촉구
2014.04.24 11:12:25
오바마 방한 앞두고 "한미일 MD 구축 반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여야, 보수·진보를 망라한 정치계, 종교, 시민사회계 등 사회 각층 인사들로 구성된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민통합회의(국민통합회의)’가 한미일 MD 구축 반대, 북한 핵실험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국민통합회의는 지난 22일 ‘한미 정상회담과 통일에 대한 국민통합회의 성명서’에서 “미사일 방어체계(MD)를 바탕으로 한 한미일 3각 군사협력 추진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기보다 오히려 역작용을 가져올 것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미국은 이러한 한국민의 우려를 충분히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명서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이 진전될 수 있도록 우선 북한의 최고위선에서 핵 포기 의사를 명시적으로 재확인 할 것을 촉구한다”며 “6자회담 관련국들도 창의적 외교를 위해 보다 큰 역량을 모아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동북아 역내에서 세력 다툼을 벌이고 있는 일본과 중국에 대한 쓴소리도 이어졌다. 성명서는 “침략역사에 대한 분명한 반성이 없이 재무장으로 치닫는 작금의 일본의 태도는 동북아 평화의 증진과 결코 양립할 수 없다”며 “일본의 극우세력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가로 막는 한, 양국 간 진정한 협력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의 군비 확충에 대해서는 “중국은 중국의 민족주의와 패권적 경향에 대한 주변국들의 우려를 민감하게 받아들여 역내 갈등과 불안을 해소하고 공동의 안보와 번영을 선도하는데 앞장 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통합회의는 지난해 6월 19일 남북관계 경색으로 개성공단이 폐쇄 위기로 치달았을 때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민통합선언문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단체에는 법륜 스님을 비롯한 종교계 인사, 박재규 전 통일부 장관·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등을 비롯한 전직 관료, 이부영·임태희 등 전직 국회의원과 안홍준 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이 운영위원으로 소속돼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jh1128@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