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수장학회서 횡령·탈세"
김영우씨, 한나라당에 검증 요구…검증논란 새국면
2007.06.12 13:06:00
"박근혜, 정수장학회서 횡령·탈세"
이명박 전 서울시장에 대한 'X파일' 의혹이 확산되는 가운데 이번엔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검증의혹에 휘말렸다. 박 전 대표가 정수장학회 이사장 재임시 업무상 횡령과 탈세를 저질렀고, 건강보험료도 미납했다는 주장이다.
  
  "'어거지'라는 박근혜의 강변…절망했다"
  
  부일장학회(현 정수장학회)의 설립자인 고 김지태 씨의 차남 김영우 씨는 12일 서울 염창동 한나라당사를 방문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검증요청서를 제출했다.
  
  김 씨는 이 문건에서 "빼앗긴 재산의 현재 시가는 무려 1조 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하지만 단순히 재산을 되찾기 위해 검증자료를 제출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45년 전 선친의 부일장학회를 강탈한 자의 이름을 연상케 하는 '정수장학회'를 되찾아 선친의 호를 딴 '자명장학회'를 새로 설립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박 전 대표는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1998년 이후 정수장학회에 출근할 형편도 되지 않으면서 국회의원으로 세비를 꼬박꼬박 받고, 정수장학회 상근 이사장 자격으로 연 2억5000만 원의 급여를 수령했다"면서 "업무상 횡령죄에 해당하지 않는지 검증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 씨는 언론의 기사 등을 인용하며 "지난 99년 외환위기 상황에서 정수장학회가 구조조정 차원에서 직원의 상여금을 1100%에서 600%로 대폭 줄였으나 박 전 대표는 비상근직에서 상근직으로 바뀌면서 연봉이 1억3500만 원에서 2억5350만 원으로 늘었고 상근직임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출근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게다가 탈세도 하고, 건강보험료까지 납부하지 않았다는데 이런 분이 서민의 아픔을 이해할 수 있겠느냐"면서 "박 전 대표에게 '줄푸세 운동(세금은 줄이고, 규제는 풀고, 법질서는 바로 세운다)'을 주창할 자격이 있는지 검증해 달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박 전 대표는 정수장학회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면서 후임으로 유신시절 자신의 비서로 일했던 최필립 씨를 지명했다"면서 "육영재단과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빚었던 최태민 목사도 최필립 씨와 가까운 분으로 알고 있다. 이런 분들을 오랫동안 가까이 두고 있는 박 전 대표가 앞으로 측근의 비리를 과감히 척결할 수 있는지 검증돼야 한다"고 몰아쳤다.
  
  특히 김 씨는 박 전 대표가 최근 정수장학회 논란을 두고 '어거지 정치공세다. 증인도 있고, 증거도 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증인은 누구고, 증거는 무엇을 두고 한 말이냐"면서 "박 전 대표가 아버지(박정희 전 대통령)를 대신해 사과는커녕 '불순한 정치공세' 운운하며 강변하는 것을 보고 절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박근혜 측 "어떤 관련도 없다" 전면 부인
  
  이에 대해 박근혜 전 대표 캠프의 김재원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표는 정수장학회 이사장직을 사퇴한 지 오래됐다. 어떤 관련도 없다. 이는 정수장학회 측에서 해결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정수장학회 문제는) 현재 집권 세력과 정권의 힘에 의해 설치된 과거사위원회를 통해 수 차례 나온 자료에 불과하다"면서 "이 기회에 철저히 당의 검증을 받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uknow@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