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고리 원전 가동 전면 재검토 필요"
박영선 "과거에는 원전이 과학기술 진보 상징했지만…"
2014.09.04 16:55:22
문재인 "고리 원전 가동 전면 재검토 필요"
새정치민주연합이 핵발전소 안전 문제를 정면 거론했다. 지난달 25일 폭우로 배수 시스템에 이상이 생겨 가동이 전면 중단됐던 부산 고리핵발전소 1호기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다.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과거에는 원자력 발전(핵발전)이 과학기술의 진보를 상징했지만 최근에 들어서는 안전에 관한 염려, 그리고 우리의 미래생활에 대한 염려가 높은 것이 사실"이라며 핵발전 안전성에 대한 우려와 탈핵 여론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박 원내대표는 "특히 고리1·2호기에서 계속 사고가 나고, 원자력과 관련된 여러 가지 공무원들의 부패 때문에 국민들의 걱정이 대단히 많다"며 "당장 내년에 수명연장 신청을 준비 중인 고리 1호기의 추가 연장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저희 새정치연합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이 지역구인 문재인 의원도 현장 방문에 동행해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 안전기준이 강화됐는데도 이 정도 비의 양을 감당하지 못했으니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고리 원전 1호기는 이른 시일 내에 가동을 중단하고, 가동 32년째인 고리 2호기 등 30년 넘은 원전 가동에 대해선 전면적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 

문 의원은 "(고리 핵발전소에서) 사고가 났을 때, 30킬로미터 이내 범위의 부산·울산·양산에 320만 명이 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원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무소속 안철수 후보 등 주요 3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공약집에 '탈핵'을 목표로 제시했으나 시한을 2060년으로 잡았었다. 

지난 2011년 후쿠시마(福島) 핵발전소 사고 이후 세계적으로 탈핵 흐름이 가속화됐지만, 한국은 '탈핵 무풍지대'로 평가받는다. 정의당, 녹색당 등 소수 진보정당과 환경단체가 탈핵을 강하게 주장하고는 있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해 2월 "우리가 대체에너지 얘기를 많이 하지만 현실적으로 그게 우리 전력(충당)이나 이런 것을 할 수가 없다며 "'원자력은 안전하다' 국민들이 이런 믿음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었다. (☞관련기사 보기 : 박근혜 '핵발전 유지' 방침…"원자력 안전하단 믿음 중요")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nowhere@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