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자체 여론조사에서도 "용산참사는 경찰 책임"
52.7%가 경찰 책임, 시위자 책임은 36.3%…김석기 물러나야 41.3%
2009.01.29 17:28:00
한나라 자체 여론조사에서도 "용산참사는 경찰 책임"
한나라당의 정책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소의 자체 여론조사에서도 용산 철거민 참사와 관련 경찰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이 철거민 책임이 크다는 응답을 압도했다. 과격 시위가 문제라는 여론이 늘어나고 있다는 여권의 사태 인식과는 동떨어진 결과다.

여의도 연구소가 지난 28일 전국 성인남녀 265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용산 참사와 관련해 응답자의 52.7%가 "경찰 책임"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위자 책임이라는 응답은 36.3%였다.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의 퇴진에 대한 질문에는 41.3%가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하는 반면 물러나면 안된다는 응답은 18.3%에 불과했다. '진상규명이 먼저'라는 한나라당의 주장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36.2%에 그쳤다.

하지만 2월 임시국회가 '경제살리기 국회'로 가야 한다는 데 대한 동의가 50.6%로, 민주당이 주장하는 '용산 국회'로 가야한다는 데 동의한다고 답한 41.5%보다 높게 나왔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도는 지난 22일 조사(32.9%)보다 소폭 상승한 34.6%로 나타났다.

한편 여의도연구소 김성조 소장은 이같은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여의도연구소 여론조사팀 관계자는 <프레시안>과의 통화에서 이같은 조사 결과가 나왔음을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김성조 소장의 지시가 없어 공표 여부는 미정이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ilys12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