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분산 개최 논의해야"
동계올림픽, 환경파괴·부실 준비·예산 낭비 등 총체적 난국
2015.01.08 14:38:20
"평창 동계올림픽, 분산 개최 논의해야"
평창 동계올림픽이 부실 준비, 예산 낭비, 환경파괴 논란 등 총체적 난국에 빠진 가운데, 녹색연합이 8일 "평창 동계올림픽 분산 개최를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녹색연합은 이날 논평을 내어 "평창 동계올림픽을 둘러싼 여러 문제를 타개할 수 있는 유일하고 합리적인 방안은 분산 개최"라며 "최문순 도지사는 분산 개최 방안을 사회적 논의 대상으로 올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개최를 3년 앞두고 총체적 난국에 빠진 상태다. 일부 신설 경기장은 착공이 늦어져 공정률이 10%대에 불과하다. 단 며칠을 위해 수천억 원씩 들여야 하는 건물과 시설의 사후 활용 방안도 확정되지 않았다. 

그동안 강원도는 동계올림픽 개최를 두고 예산 낭비 논란에 휩싸였다. 일례로 강원도는 개·폐회식 단 6시간 행사를 위해 인구 4000명이 사는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에 4만 석 규모의 개·폐회식장을 1400억 원을 들여 지을 계획이다. 또 사흘간의 스키 경기를 위해 1500억 원을 들여 가리왕산에 활강 스키장을 짓고 있다. 

이로 인해 강원도의 부채는 2014년 말을 기준으로 5800억 원에 이르렀고, 2018년 올림픽을 앞두고 부채 규모가 1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확정된 전체 예산은 11조 4000억 원에 달한다. (☞ 관련 기사 : 도 넘은 '올림픽병', 일단 짓고 보자?) 

녹색연합은 "올림픽이 끝난 이후에도 경제성 없는 시설에 지속적인 운영예산이 투여될 것은 뻔하다"라며 "각종 경기장과 시설 대부분은 사후 활용 계획이나 경제성 검토가 없었기에 올림픽이 끝나도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런 상황에서 가리왕산 환경 파괴 문제까지 제기됐다. 500년 이상 보존됐고 희귀동·식물이 많아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가리왕산은 단 사흘간의 스키 경기를 위해 파헤쳐지고 있다. 환경단체는 가리왕산의 복원 비용만 해도 최소 1000억 원은 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관련 기사 : 가리왕산 500년의 숲 vs 단 3일의 경기)

▲ 지난해 11월 5일 5대 종단이 모인 한국종교환경회의 대표자들이 가리왕산 벌목 현장을 방문해 벌목 중단을 촉구했다. ⓒ녹색연합


논란이 커지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치를 예정인 일본과 분산 개최를 제안하고 나섰다. '복수 국가, 복수 도시' 개최가 올림픽이 가져오는 재정 부담 문제와 환경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일본과 분산 개최 방안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의미 없다"고 일축했으나,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지난 6일 언론 인터뷰에서 "세계 평화 관점에서 남북 분산 개최를 아이디어 차원에서 고려해 볼 만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위원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가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반발하자, 최 지사는 "아이디어 차원"이었다며 한발 뒤로 물러난 상태다. 

전문가들은 외국이 아니더라도 국내에서 분산 개최를 고려해 볼 수 있다고 조언하고 있다. 강원도 강릉이나 전라북도 무주의 기존 시설물을 이용할 수 있음에도 평창에 새로운 시설을 짓는 것은 예산 낭비라는 것이다.  

실제로 전북도의회는 지난해 11월 가리왕산 활강 스키장 건설을 중단하고, 무주 리조트 활강 스키장을 활용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전북도의회 의장단은 "무주 활강 스키장 시설을 보완해 분산 개최하면 산림 파괴와 사업비 투자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녹색연합은 "2018년 평창 올림픽부터 분산 개최가 가능하도록 올림픽 운영 방안이 대대적으로 변한 마당에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분산 개최 무조건 불가'를 외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경기장 하나를 짓는 데도 국비 지원 없이는 불가능한 상황에서, 남의 돈으로 내 잔치 벌이겠다는 도둑놈 심보가 아니라면 분산 개최를 위한 사회적 논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가리왕산의 모습. 가리왕산 활강 스키장 건설 과정에서 나무 5만8000그루가 벌목될 예정이다. 벌목은 현재 30%가량 진행됐다. 환경단체는 지금도 벌목을 중단하기에 늦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사진그룹 청사진, 박용훈, 이재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dongglmoon@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