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삼성 비자금 특검? 검찰을 믿는다"
"떡값 받았다는 검사 명단도 안 나오지 않았냐"
2007.11.06 15:38:00
청와대 "삼성 비자금 특검? 검찰을 믿는다"
김용철 변호사의 폭로로 촉발된 삼성 비자금 논란에 대해 청와대는 "유심히 지켜보는 것 외에 다른 입장이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전날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던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검찰이 법과 원칙에 맞게 수사할 것"
  
  '검찰이 떡값을 받은 당사자라 믿을 수 없다는 주장도 있고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후보, 권영길 민주노동당 후보, 문국현 창조한국 후보 등이 특검을 주장하고 있는데 이를 받아들일 용의가 있냐'는 질문에 대해 천 대변인은 "검찰이 법과 원칙에 맞게 엄정하게 수사할 것으로 본다는 입장에 변함 없다"고 답했다.
  
  그는 "(떡값을) 받았다는 명단도 나오지 않았는데, 정치권에서는 그렇게 말할 수 있지만 청와대에서는 당연히 거기까지 나가진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의 횡령 및 배임 및 금융실명제법 위반, 뇌물공여, 배임증재, 공무집행방해, 증거인멸교사, 증권거래법 위반 등) 15개 법률을 위반한 의혹도 있고 떡값 검사가 있다는데 그 검찰을 믿고 지켜보겠다는 이야기냐'는 질문이 이어졌지만 천 대변인은 "지금 당연히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는 것 외엔 입장이 있을 수 없다"고 답했다.
  
  그는 "김용철 변호사가 주장하는 것은 저희 나름대로 보고 있다"면서도 "명단을 제출하거나 사실을 확인한 게 없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청와대가 앞서 나서서 검찰 무시하고 다른 조치를 취하는 게 책임 있는 행동이겠는가"고 반문하기도 했다.
  
  "전군표 청장에 사표 요구한 적도, 사의 표명받은 적도 없다"
  
  청와대는 검찰 뿐 아니라 검찰에 의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군표 국세청장에 대해서도 '굳은 신뢰'를 거두지 않았다.
  
  천 대변인은 '후임 물색 과정 들어갔다. 후보군으로부터 금융거래 조회동의서 받았다' 등의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혀 드린다"고 부인했다.
  
  '청와대에서 사퇴를 요구하거나 전 청장 본인이 사의를 표명하지도 않았냐'는 질문에도 천 대변인은 "그렇다"고 단언했다.
  
  '적부심을 통해 구속은 피하더라도 최소한 한편으로는 국세청을 이끌면서 한편으로는 재판을 받아야 하는데 이런 상황에 대비하지 않고 있나'는 질문에도 천 대변인은 "현재까지는 국세청이 움직이는 데 큰 문제는 없지 않겠냐"고 답했다.
  
  다만 천 대변인은 "구속이 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는 둘 중의 하나겠다"면서 "(검찰과 전 청장 중) 어느 쪽의 진술을 믿는다고 말씀 드리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