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철 전 비서관 "내 사건은 빙산의 일각"
"삼성 지시 없었다? 성립이 안 되는 이야기"
2007.11.20 10:03:00
이용철 전 비서관 "내 사건은 빙산의 일각"
삼성의 '현찰박치기 로비' 시도를 폭로한 이용철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 '회사 차원에서 지시한 사실이 없다'는 삼성 측의 해명에 대해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다"면서 "(당시 삼성전자 상무인) 이경훈 변호사가 저한테 뇌물을 줘야 할 사적인 동기가 도무지 없다"고 일축했다.

20일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이 전 비서관은 "이 변호사가 당시에 삼성전자 명함을 썼지만 저하고 소송할 당시에는 삼성물산에 소속해 있었고 그 이후에는 삼성 구조본에 가 있기도 했다"며 삼성 그룹 차원의 로비시도였음을 시사했다.

이 전 비서관은 "(돈을 받은) 당시에는 저 혼자 이 거대한 삼성을 상대로 싸울 엄두나 용기가 안 났다"며 뒤늦은 폭로 이유을 밝히기도 했다.

정부의 반부패 업무를 모두 들여다보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법무비서관 조차 삼성과 맞설 엄두를 내지 못했다는 이야기다.

"무모한 도전이라 공개 안해상부 보고도 마찬가지"

이 전 비서관은 "현금다발을 보고 이 사실을 공개해서 사회적으로 고발해야 되는 것 아닐까 굉장히 심각하게 고민을 했었다"면서도 "당시 상황에서는 그 빙산의 일각인 제 건, 단일 건, 한건을 제가 아주 제한된 범위 내에서 알고 있는 것인데 이 건에 대해서 공개해봐야 거대한 삼성을 상대로 해서 무모한 도전을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고민이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전 비서관은 '청와대 상부에 보고하지 않은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도 "그것을 보고하는 것은 제가 공개를 해서 사회적으로 고발하는 거나 똑같은 일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사회적 고발이나 청와대 상층부에 대한 보고 모두 무모한 도전이기 때문에 엄두가 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이 전 비서관은 뒤늦은 사실을 공개한데 대해 "이번 과정에서는 삼성 내부에 핵심 관계자의 고백이 있어서 진상을 규명할 수 있는 절호의 계기이고 국면인데 제가 경험했던 실체적인 진실을 집에다 묻어두고 있으면 명색이 반부패제도개혁을 담당했던 공직자 입장에서 이건 비양심적인 일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전 비서관은 "저한테 온 돈의 성격이 어떤 구체적인 현안에 대한 청탁을 목적으로 한 돈 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 전 비서관은 '그러면 청와대에 계시는 동안에 비슷한 건이 또 있었냐'는 질문에 대해선 " 제가 아는 정보가 전혀 없다"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이런 일이 있었는지 여부는 제가 공직기강을 담당하는 사람도 아니기 때문에 일일이 탐문하거나 한 일이 없어서 그런 사실관계에 관한 정보가 없다"고만 말했다.

하지만 이 전 비서관은 이에 앞서 자신에 대한 삼성 로비 시도를 '빙산의 일각'으로 규정했었다.

한편 이 전 비서관은 "제가 이번에 사진을 세밀히 보니까 배달업체는 주식회사 예훈 Q&E 인데 이름이 알려진 유명한 택배회사도 아니고 영세한 업체이다"면서 "그 회사와 삼성이 어떤 관계에 있는지 그런 부분들은 제가 이번에 사진으로 공개한 내용에 수사에 단서가 될 만한 내용이 굉장히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함세웅 신부 "지금은 검찰총장이 고백할 때"

한편 정의구현사제단의 함세웅 신부도 같은 방송에 출연해 "지금 검찰은 범죄집단과 비슷하다"면서 "우리가 분명한 내용을, 증거를 제시했는데도 조사를 2주일이 넘도록 하지 않고 있다. 이건 검찰직무유기다"고 말했다.

함 신부는 얼마 전 정상명 검찰총장이 사제단의 폭로를 보고 불만을 터뜨린데 대해서도 "검찰총장도 무례한 발언을 하고 있는데 검찰총장에서부터 모든 분들이 자기 고백을 해야 된다"면서 "우리가 그 (떡값 검사 명단 공개) 날짜를 정한 게 아니고 검찰이 12일까지 발표를 안 하면 없는 것으로 알겠다, 자기네들이 그렇게 얘기했다"고 강조했다.

함 신부는 "지금은 검찰총장이 고백을 할 때"라고 재차 강조해 묘한 뉘앙스를 남기기도 했다.

또한 함 신부는 "그 다음에 새로 임명된 (박한철) 본부장, 물론 그런 검찰 생활에서 그런 직책까지 올라오신 건 대단히 훌륭하신데 그 분이 우리 지금 현 검찰총장 내정자와 대학 동기생이라고 그러고 고시는 한 4기 정도 후배라고 그러는데 과연 검찰총장 내정자의 영향 하에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가 하는 우려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