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카카오, '사이비 언론'에 철퇴?
언론계 주도 평가기구 통해 제휴 언론 심사하기로
2015.05.28 11:44:40
네이버-다음카카오, '사이비 언론'에 철퇴?
국내 양대 포털사이트 네이버-다음카카오가 '어뷰징', 사이비 언론 행위 등에 공동대응하기로 해 주목된다. 언론계 주도의 독립적인 뉴스 제휴 평가기구를 통해 포털과 뉴스 제휴를 맺는 언론의 자격을 심사하겠다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네이버-다음카카오는 2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뉴스 제휴 평가를 골자로 한 새로운 뉴스 제휴 정책을 발표했다. 양사는 현재 뉴스 정책 개선을 위해 '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 설립과 이를 통한 뉴스 제휴 심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표적인 언론 유관기관에 평가위원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 설립을 제안했다. 두 회사는 준비위에 언론계 주요 인사들이 참여해 독립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에서 판단할 수 있도록, 평가위원회의 구성과 운영방식 등 제반사항을 준비위에 일임할 계획이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는 요청이 있을 경우 기술적 보완책이나 관련 자료를 제공하되, 평가위에 직접 참여하지 않을 방침이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플랫폼센터장은 "준비위 구성을 위해 신문협회, 온라인신문협회, 인터넷신문협회, 언론재단 등을 접촉해 우리의 계획을 설명했고 공감대를 어느 정도 형성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구성된 평가위는 독립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에서 △신규 뉴스 제휴 심사를 진행하고 △기존 제휴 언론사 계약해지 여부를 판단하고 △과도한 어뷰징(동일 뉴스콘텐츠 중복 전송) 기사 및 사이비 언론 행위 등에 대한 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평가위가 포털 뉴스 제휴와 관련한 언론사들의 자격 심사를 하게 되면, 두 회사는 심사 결과를 바탕으로 뉴스 제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평가위는 이르면 연말부터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뉴스 검색 제휴와 뉴스 제휴 자격심사를 맡게 될 예정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kakiru@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