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사건은 일반인 테러…유원일 사건은 공무집행방해"?
공성진 이중 잣대에 유원일 "국회의원 직무도 모르나"
2009.03.06 16:11:00
"전여옥 사건은 일반인 테러…유원일 사건은 공무집행방해"?
한나라당 공성진 최고위원이 전여옥 의원 폭행 사건을 두고 "국회의원의 공무집행을 방해한 테러"라고 규정하면서도 용산참사 진상조사 과정에서 경찰에 폭행 당한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에 대해서는 "경찰의 공무집행을 방해한 것"이라고 해석을 달리해 눈총을 받았다.

공 최고위원은 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 의원 사건과 관련해 "전여옥 의원이 중요한 게 아니다"고 지적하며 "이해당사자가 와서 폭행을 가했다는 것은 기관에 대한 일반인의 테러라는 차원에서 봐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반면 유 의원 사건과 관련해서는 "헌법 기관으로서 의정활동을 하는 가운데 일반인에게 폭행당한 게 아니라 경찰의 공무집행을 방해하는 차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경찰이 (국회의원인 줄) 모르고 막았다 생긴 일"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당사자인 유원일 의원은 발끈했다. 유 의원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회의원의 직무도 모르는 공성진 의원은 사퇴하라"고 비난했다.

그는 "용산 참사 진상조사는 국회의원의 법률상 직무 범위"라며 "(경찰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한 중대한 문제"라고 말했다. 반면 전 의원 사건에 대해서는 "연로하신 할머니 민원인의 항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경찰이 몰랐다"는 공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부터 분명히 하자"며 "처음부터 경찰에게 국회의원 신분임을 밝혔고, 신분증까지 꺼내 보여줬고 경찰은 내가 의원인줄 알면서도 불법연행과 집단폭행을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공 최고위원은 전 의원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과잉 대응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전형적인 여론몰이"라며 "(수사팀을) 50명 아니라 500명이라도 필요하다면 (동원해) 규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ilys12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