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내국인 사찰 했을 것" 응답 52.9%
60대·TK 제외하고 "국정원 해명 안 믿어" 우세
2015.07.21 12:06:16
"국정원, 내국인 사찰 했을 것" 응답 52.9%
해킹 프로그램을 대테러 및 대북용으로만 사용했다고 국정원이 해명한 것을 믿는 국민은 10명 중 3명도 안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20일 국정원 해킹 의혹과 관련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테러나 대북 공작활동을 위해서만 해킹했을 것'이라는 응답은 26.9%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대테러, 대북 업무 외에 내국인 사찰도 했을 것'이라는 응답은 52.9%였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거의 모든 지역과 연령층에서 문제의 해킹 프로그램이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으로 본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다만 지지정당과 정치성향에 따라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이라는 응답과 대테러 및 대북용으로만 사용했을 것이라는 응답은 엇갈렸다.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됐을 것이라고 본 응답이 22.6%, 대테러·대북용으로만 사용됐을 것이라고 본 응답이 54.6%로 나타났다. 반면 새정치연합 지지층에서는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됐을 것이라고 본 응답이 74.8%, 대테러·대북용으로만 사용됬을 것이라고 본 응답이 3.7%로 나타났다. 

무당층에서는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됐을 것이라고 본 응답이 68.2%, 대테러·대북용으로만 사용됐을 것이라는 응답이 15.2%로, '중간층'에서도 국정원의 해명에 대한 의심도는 압도적으로 높았다. 

정치 성향별로는 보수층(내국인 사찰 29.3% 대테러·대북용 52.6%)과 진보층(내국인 사찰 73.7% 대테러·대북용 6.1%)이 갈렸다. 중도층(내국인 사찰 64.3% 대테러·대북용 18.8%)에서는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으로 본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지역별로는 부산·경남·울산(내국인 사찰 62.9% 대테러·대북용 20.7%)에서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됐을 것이라고 보는 응답이 노았다. 경기·인천(55.6% 대 25.1%), 광주·전라(54.8% 대 16.6%), 서울(55.6% 대 30.6%), 대전·충청·세종(46.8% 대 33.2%) 순이었다. 대구·경북(내국인 사찰 35.1% 대테러·대북용 36.4%)에서는 팽팽하게 맞섰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내국인 사찰 21.5% 대테러·대북용 45.8%)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으로 본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30대(78.1% 대 9.7%)가 가장 높았고, 그 뒤를 이어 20대(67.5% 대 12.3%), 40대(55.3% 대 25.5%) 순이었다. 50대에서도(내국인 사찰 45.8% 대테러·대북용 38.5%)에서는 오차범위 안에서 내국인 사찰에도 사용했을 것으로 본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20일 전국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5.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ilys12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