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직원 "일산화탄소 중독사"…경찰, '내사종결'
"단순 자살사건…휴대전화 통화내역 조사는 하지 않을 것"
2015.07.21 19:05:08
국정원 직원 "일산화탄소 중독사"…경찰, '내사종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국가정보원 직원의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사'로 밝혀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임모(45)씨에 대한 부검결과 사망원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사망으로 조사됐다고 21일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측은 "혈중 일산화탄소 헤모글로빈 농도가 85%로 나왔고, 콧구멍 및 기도에서 그을음 부착이 관찰됐다"며 "외부 손상이 없고, 혈액 및 내용물에서 특기할 일반 독물이나 약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부검 결과를 참작할 때 전형적인 번개탄 자살로 볼 수 있다"며 "이로써 수사를 마무리하고, 내사종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국정원 직원이라는 점을 떠나 유서를 남긴 단순 자살사건이어서 사망자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등은 조사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국과수는 지난 19일 오후 2시부터 30분간 강원 원주 소재 본원에서 임씨 시신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한편, 임씨는 지난 18일 낮 12시께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 화산리 한 야산 중턱에서 자신의 마티즈 승용차 안에서 번개탄을 피워 숨진 채 발견됐다.

임씨에 대한 장례절차는 21일 오전 7시 용인시 처인구 '평온의 숲' 장례식장에서 유족과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