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장 "직을 걸겠다. 불법 사찰 없다"
"삭제 자료 51건 중 대북용 10건, 실험용 31건, 실패 10건"
국정원장 "직을 걸겠다. 불법 사찰 없다"
국가정보원 이병호 원장은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국정원 직원 임모 씨가 삭제한 자료는 51건이고, 내용을 복구한 결과 대테러 및 대북 관련이 10건, 실험용이 31건, 접수 실패가 10건이라고 밝혔다.

정보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 원장은 이날 여야 정보위원들에게 "카카오톡은 RCS로 (감청이) 안 된다"며 "직을 걸고 불법 사찰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정보위원은 "이 원장이 굉장히 결백함을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ilys12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