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노동자, 태안 자원봉사자처럼 자세 바꿔야"
"수지 안 맞는데 강제로 정규직 쓰라면 쓰겠나"
2008.01.11 16:05:00
이명박 "노동자, 태안 자원봉사자처럼 자세 바꿔야"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11일 "태안 기름유출 사고 현장에 100만 명이 넘는 자원봉사자들이 왔다 갔다고 한다"면서 "그 모습을 보면서 노사분규가 심한 기업체 노동자들이 저렇게 자원봉사하는 기분으로 자세를 바꾼다면 그 기업이 10% 성장하는 게 뭐가 어렵겠느냐"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후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전국 상공의회자단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태안반도 문제가 생겼을 때 수많은 사람들이 자기 돈을 들여 가지 않았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선 승리이후 이어지고 있는 이른바 '친(親)기업 행보'의 일환이다.
  
  "경제가 좋아져야 기업이 정규직 쓴다"
  
  이 당선인은 "뭔가 계기가 있어서 바뀐다면, 근로자들이 '우리 한번 생산성을 향상해 보자'며 마음을 바꾼다면, 기업하는 분들이 넓은 마음으로 근로자들을 신뢰해서 기업 환경이 바뀐다면 기업이 목표로 한 수치가 훨씬 올라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비정규직 문제가 참 많지만, 법을 어떻게 만들더라도 기업에 수지가 안 맞으면 (기업은) 비정규직을 쓰는 것"이라면서 "강제로 정규직을 쓰라고 하면 쓰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경제가 좋아지면 정규직을 뽑아 쓰는 것이다"면서 "비정규직을 쓰는 기업을 정부가 어떻게 도와줄지, 정부의 역할과 기업의 역할을 잘 생각해서 정말 잘 되도록 하는 데 협조를 구한다"고도 했다.
  
  그는 "기업하는 분위기를 바꾸는 데 좀 더 본격적, 적극적으로 하겠다"면서 "이런 선순환의 기틀이 아주 불가능한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나는 친기업적이다. 아니라고 얘기하지 않는다"면서 "기업이 잘 돼야 하지 않겠느냐, 대기업·중견기업·소상공인이 모두 잘 되는 것이 나라가 잘 되는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대선승리 이후 노동계와 상대적으로 멀어지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는 대목을 의식한 듯 이 당선인은 "이제 노동단체도 찾아가 만나려고 한다"면서도 "(노동자들이) 생각을 바꿔 다시 해 보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경제성장, 우격다짐으로 할 생각 전혀 없다"
  
  정부조직 개편작업과 관련해 일부 공무원들이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 당선인은 "(공무원들도) 시대 변화에 조금씩 희생하고 양보하면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당선인은 "자기 자리가 없어지는지, 오로지 그것만 생각하는 공무원은 안 되겠죠"라며 이같이 말했다.
  
  무리한 경기부양책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기존의 입장도 재확인했다. 이 당선인은 "내가 무조건 (경제성장을) 하겠다고 우격다짐으로 하려는 생각은 전혀 없다"면서 "우리가 여건을 바꾸면 1~2%는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사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리하게 투자해 성장한다면 한 2~3년은 좋을지 몰라도 그 후의 후유증은 더욱 클 것"이라면서 "IMF 이후 세계에서 유례에 없이 길거리에서 신용카드를 내 주고 해서 그 후유증이 밀려오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인수위 주변에서 올해 경제성장률을 이 당선인의 공약인 7%보다 낮은 6%대로 잡은 흐름과 맥락을 같이한다.
  
  이 당선인은 이어 "금년 1월 1일 유난히 해가 컸다"면서 "희망을 갖고 보니 해가 커 보인 것처럼, 우리가 된다는 분위기로 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만 나쁜 조건에 있는 게 아니다"면서 "우리가 된다는 분위기를 갖고 하면 된다. 대한민국은 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uknow@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