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몽룡 "軍이 교과서 집필? 그것은 책이 아니다"
새누리 의원 '제자 테러' 발언 반박…"집필진 명단 공개해야"
2015.11.06 10:51:55
최몽룡 "軍이 교과서 집필? 그것은 책이 아니다"
국정 교과서 대표집필자로 선정된 최몽룡 서울대학교 명예교수가 군(軍)의 국정 교과서 집필 참여 방침에 대해 "내용까지도 만약 관계를 하면 그것은 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 명예교수는 6일 교통방송 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 출연해 "한국 전쟁 관련된 쪽에는 현재 군이 참여한다고 한민구 장관이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적절하다고 보시느냐"는 질문에 "집필 문제는 전문가들에게 맡기시고 기획을 하거나 재정적으로 도와주거나 하는 여러 가지 집필 외적인 요소들은 정부에서 맡아줘야 한다"며 "그 내용까지도 만약 (국방부를 포함한 정부가) 관계를 하시면 그건 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 명예교수는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이 "최 명예교수의 기자회견을 막은 것은 제자들의 집단 테러"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왜 그런 단어가 나오는지 몰라요. 협박, 테러 같으면 제가 이렇게 살아 있나요? 지금?"이라며 제자들을 옹호했다. 

"(국정교과서 추진의) 내막이나 다른 부분들에 대해서 전혀 모르고 있는데 대표 집필자로 알려져서 여러 가지 (언론 등을 통해) 담당해야 할 부분이 있는 것 같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조금 지나고 보니까 억울하다"며 "상황이 (방패막이) 그렇게 돼 가는 것 아니냐"고 불쾌함을 내비쳤다. 

최 명예교수는 "저는 개인적으로 (집필진 명단 공개를)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을 한다"며 애초 투명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뒤집고 갑자기 집필진 명단 비공개를 결정한 국사편찬위원회의 방침을 비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