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광우병 문제, 농림부만 알더라"
"다른 부서는 최소한의 상식선에서도 정부정책도 몰라"
2008.05.14 12:05:00
李대통령 "광우병 문제, 농림부만 알더라"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정부 조직과 국민 사이에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다"면서 "모두가 국민을 위한 공무원이 돼야 하고 국민에게 정부 정책을 알려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민권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정책을 펼 때 사전에 국민이 알게 하고 국민의 뜻이 반영되고, 또 사후에 알리는 유용한 소통관계가 좀 소홀히 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최근 불거지고 있는 '쇠고기 파동'의 원인이 '홍보의 부족'에 있다는 점을 지적하는 동시에, 정부의 전 부처가 '쇠고기 논란'에 앞장서 적극적인 대국민 설득에 나서야 한다는 주문인 셈이다.
  
  "신제품 만들 때 국민에게 철저히 알리는 기업인처럼…"
  
  특히 이 대통령은 "광우병 문제를 보면 아는 부서는 농림수산식품부 밖에 없고 다른 부서는 기본적으로 최소한의 상식선에서도 정부 정책을 잘 모른다"면서 "각 부처가 하는 주요한 업무는 전 부처에 알릴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공직자는 국민과의 의사소통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며, 국민과 정부는 원활히 소통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기업이 신제품을 만들 때 온 국민에게 어떤 방법으로 알려 기능이 어떻고 과거 제품에 비해 어떻게 달라졌고 편리해 졌는지를 철저히 알린다"면서 "공직자도 국민에게 필요한 주요정책을 철저히 알려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선진사회와 일류국가를 만드는 데는 국민의 아픔과 고충, 억울함을 신속히 해결해줄 수 있는 정부의 기능이 있어야 한다"면서 "똑같이 불편한 제도를 갖고 계속 고충을 처리해 달라고 국민이 오게 되면 민원을 빨리 해결하는 것도 중요하나 근본적인 것은 제도를 바꾸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권익을 찾아주기 위해 정말 공정하고 빠르고 국민 편에 서서 일을 해야 한다"며 "불합리한 제도 개선에 앞장서 달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uknow@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