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이 KBS 봤네'는 이정현 거짓말"
이원종 비서실장 발언도 논란…"효과 높이려고" 지어냈다?
2016.07.01 17:06:47
靑 "'대통령이 KBS 봤네'는 이정현 거짓말"
"한번만 도와줘 진짜. 요거 하필이면 또 세상에 (대통령님이) KBS를 오늘 봤네."

KBS 세월호 보도 외압 파문과 관련해 의혹의 당사자인 이정현 의원(당시 홍보수석)이 녹취록에서 언급된 "대통령이 KBS를 봤네"라는 이 말이 '거짓말'이었다는 해명을 내놓았다. 이 말이 맞다면, 비서(홍보수석)가 상관(대통령)의 의중까지 지어내서 KBS 보도본부장에게 압력을 행사한 셈이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1일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업무보고 자리에서 이정현 의원과 전화통화 해 해당 발언을 확인한 결과 "'대통령이 봤네' 하는 그 부분과 관련해 자신이 독자적인 판단으로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했다고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김 수석은, 박 대통령이 직접 TV를 본 후 보도 통제를 지시했거나, 박 대통령과 이 의원이 함께 TV를 보고 이 의원이 KBS 보도본부장에게 전화를 했거나 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이같은 답변에 대해 "그렇다면 과잉 충성인 것 아니냐. (이정현 당시 홍보수석이) 대통령의 심기 경호를 알아서 하신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런데 이에 대해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이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대통령이 봤다는 거짓말을) 그렇게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기름을 부었다. 

이 실장의 말대로라면 대통령을 언급해 외압 효과를 높이려 했다는 것처럼 들리기 때문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