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美금융위기, 우리가 선제대응 아주 잘했다"
순방기자단 간담회…"美의회서 목요일 쯤 통과될 것"
2008.09.30 15:22:00
李대통령 "美금융위기, 우리가 선제대응 아주 잘했다"
미국 재무부의 구제금융안이 의회에서 부결된 데 따른 여파가 세계 경제에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이명박 대통령은 30일 "한국은 비교적 충격이 다른 국가들에 비해 적은 편"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를 방문하고 있는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 시간) 기자단담회를 갖고 "미국 의회에서 (구제금융안이) 거절되면서 주가가 문제가 됐지만 바로 오후에는 안정세에 들어갔고, 환율도 올라갔던 것에서 조금 떨어졌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는 긴급한 상황은 정부가 충분히 선제 대응을 해 나가고 있고, 7000억 달러를 지원하더라도 그 뒤를 확실히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선제대응을 하고 미리 했다"며 "지금 생각하면 선제대응을 아주 잘했다 생각한다"고 했다.
  
  이 대통령은 "미국의 의회도 목요일쯤 되면 (구제안 통과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미국 의회에서 통과가 되면 한국시장이 안정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도 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기내 면세점에서 신용카드로 작은 선물을 샀는데 환율때문에 걱정"이라는 한 기자의 말을 받아 "카드결제를 했다니까 카드 결제를 좀 천천히 하라. 그러면 아마 좀 유리하게 될 것"이라고 농담을 곁들이는 여유까지 보여 줬다.
  
  "북한 얘기 조심스럽게 써달라"
  
  이번 러시아 방문과 관련해선 '성과'를 강조했다.
  
  특히 한반도와 유렵을 잇는 철도연결 사업, 러시아의 천연가스를 북한을 경유하는 파이프라인을 통해 한국으로 들여 온다는 구상 등과 관련해 일고 있는 '실현 가능성' 논란에 대해 이 대통령은 "북한 경제에 굉장히 도움이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러한 사업이) 금강산 관광이나 개성관광보다 실제적으로 성과가 있는 일이기 때문에 북한이 납득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과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이냐고 하지만 북한도 경제적인 면에서는 매우 계산이 빠르다고 생각한다"며 "당장 금년에 북한을 설득하는 것은 쉽지 않겠지만 러시아가 앞장서면 북한하고도 협상이 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통령은 "우리가 일방적으로 그 이야기하면 북한의 반응이 좋지 않다"며 "기사를 쓸 때 조심스럽게 북한에 대한 이야기를 쓰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조심스러운 반응도 보였다.
  
  이 대통령은 "메드베데프 대통령이나 푸틴 수상 두 분 모두 매우 실무형 지도자"라면서 "4강외교에서 미국은 만족할 만한 관계복원이 돼 있고, 중국과 러시아와의 관계를 전략적인 단계로 높여 놓은 것은 한반도 유사시에 우리가 협력을 받는데 굉장히 도움이 된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동서독이 통일을 성공적으로 할 수 있었던 것은 외교적 성공"이라며 "미국, 러시아, 프랑스, 영국 등 4강의 협력을 받았다고 생각하고 있고, 그렇다면 우리의 동북아를 본다면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까지 포함한다면 당사국이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통령은 "그런 점에서 4강을 격상시킨다는 관계를 만든다는 것은 알고 보면 굉장히 중요한 변화"라면서 "우리와 같은, 한반도가 분단된 나라에 있어서는 주요한 하나의 외교적 효과가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uknow@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