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새누리 경선 '도돌이朴'…'친박' 정우택 승리
비박 단일후보 나경원 분패…탈당·분당 움직임 가속화될 듯
[속보]새누리 경선 '도돌이朴'…'친박' 정우택 승리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 선거에서 친박계가 다시 승리를 거뒀다. 국회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소추했음도 새누리당은 여전히 '친박 당'임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16일 오전 친박계와 비박계의 본격 세 대결의 장이 됐던 새누리당 원내대표 선거. 승리자는 친박 단일후보인 정우택 의원(4선, 충북 청주상당)이었다.

정 후보는 모두 62표를 득표했다. 비박계 후보로 나선 나경원 의원(4선, 서울 동작을)은 55표에 그치며 분루를 삼켰다.

오는 21일 이정현 대표의 사퇴가 예고된 가운데여서, 이번 원내대표 선거의 의미는 가볍지 않았다.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새누리당 비주류 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의 탈당, 새누리당 당직자 노조의 당무거부와 당 대표실 점거 등 최근 상황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은 '도로 친박 당'의 길을 선택했다.

선거 결과에 따라 친박계는 당내 다수파의 위치를 재확인하며 '탄핵 후폭풍'을 피할 시간적 여유를 갖게 됐다.

반면 나 의원을 포함한 비박계는 탈당·분당의 길로 더욱 내몰리게 됐다. 비박계 중진인 유승민 의원은 지난 14일 "(원내대표 선거에 이은) 비대위원장 선출까지 보고 나면 아마 많은 분들이 탈당을 하든 당에 남든 결심을 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최하얀 기자 hycho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경제 영역을 주로 다루며 먹고사는 것의 어려움에 주목하고자 했습니다. 2014년부터는 정치팀에 속해 국회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정치 혐오를 부추기는 정치부 기자가 아닌 정치 발전을 위해 뛰는 정치부 기자가 되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