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TV조선과 전면전…반드시 폐간시킬 것"
"TV조선, 악의적인 허위 보도…독극물 조작 언론"
2017.01.02 11:46:43
이재명 "TV조선과 전면전…반드시 폐간시킬 것"
이재명 성남시장은 2일 "TV조선에 전면전을 시작한다. TV조선을 반드시 폐간시키고 말겠다"고 밝혔다. TV조선이 이재명 시장의 '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설' 등을 보도한 데 대한 반응이다.

이재명 시장은 1일 이 보도한 "이재명 시장, '셋째 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시도' 의혹"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며 "TV조선은 악의적인 허위 보도를 했다"고 적었다. 이재명 시장의 형 이재선 씨를 정신 병원에 강제 입원시킨 것은 이재선 씨에게 폭행당한 형수라는 취지의 설명이다.

이재명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사모 성남지부장 이재선 회계사는 정신질환(조울증)으로 형수 박인복이 백모 의사의 도움을 받아 치료한 경력이 있고, 이후 정신병이 심화되어 형수와 조카딸에 의해 창녕 부곡정신병원에 두 달간 강제 입원되어 치료받았다"고 적었다.

이재명 시장은 "형님은 민선 2기 시절 시장직 인수위원직을 이용해 수정청소년수련관 특혜를 챙겨 물의를 빚었고, 어머니가 5000만 원을 빌려주지 않는다고 패륜적 폭언을 했으며, 제가 시장에 당선되자 '이재명 시장 친형님'을 내세워 이권 요구에 시정 개입을 하다 이를 차단당하자 '이재명에게 통화 연결해달라'며 어머니를 살해 협박하고 교회에 불을 지른다고 위협했다. 심지어 '어머니 XX를 찢어 죽인다'는 패륜 폭언을 했다"고 적었다.

이재명 시장은 "겁이 난 어머니가 보건소에 정신질환 여부 확인을 위해 진단(강제 입원이 아님)을 의뢰하여 성남보건소는 행정 절차로 형님의 정신질환 여부 확인 절차를 시작하였다. 그러나 그 보건소가 성남시장 관할이기 때문에 정치적 문제가 생길 수도 있어 진단 절차는 더 이상 진행하지 않았는데, 결국 형님은 어머니를 때려 입원시키는 패륜을 저질렀으며, 이후 형수를 폭행하고 가산을 탕진하는 등에 이르자 그 가족 본인들이 스스로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킨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시장은 "이 사실을 설명했는데도 TV조선은 '진단요청'과 '강제 입원'을 두리뭉실 섞어 악의적 허위 보도를 했다. 명백한 허위 보도에 대해 엄정한 책임을 묻고 민주공화국을 마비시키는 독극물 조작 언론을 반드시 폐간시키겠다"고 적었다.

이재명 시장은 "'서민 시장' 이재명…알고 보니 철거민·시의원에 막말"이라는 제목의 TV조선 보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이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철거민들이 불법적 요구(LH공사에 철거당하고 자격 미달로 아파트 분양권 소송에서도 졌는데, 엉뚱하게 성남시에 요구)를 하면서 시청 앞에서 1년 6개월간 소음 시위, 시장 모략 유인물 배포, 행사장에서 시장 폭행, 폭행 장면 촬영해 방어 동작을 가해동작으로 조작 편집해 유포, 새누리당 시의원과 공모해 조작 영상을 시의회에 상영하는 등 조작 불법을 자행한 것에 항의한 것인데, 앞뒤 다 생략하고 '임마' 등 욕설 폭언을 한 것으로 조작 보도했습니다(이 양반아가 어떻게 인마로 들릴까요?)"라고 적었다.

이재명 시장은 "이제 본색을 드러냈으니 그에 따른 책임을 물어야겠지요? 박근혜 정부같은 범죄 국가를 공정 국가로 바꾸려면 기득권 강자들의 불법 부정을 절대 용서하거나 용인하면 안 된다. 마찬가지로 약자를 빙자하여 불법 이익을 얻기 위해 하는 불법 행위도 용인되면 안 된다. 만약 그랬다면 성남은 지금의 성남이 아니라 박근혜 정부처럼 되고 말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