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천정배의원실, 부산영화제도 '불법폭력시위단체'"
민노·창조한국당, 기자협회ㆍPD협회도 포함…천정배 "못 참겠다"
2009.05.12 11:40:00
경찰청, "천정배의원실, 부산영화제도 '불법폭력시위단체'"
경찰이 무려 1800여 개 시민단체를 '불법폭력시위 관련단체'로 규정한 가운데 민주노동당과 창조한국당 같은 원내정당은 물론 민주당 천정배 의원실 심지어 부산영화제, 부천영화제 같은 국제영화제까지 명단에 포함시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경찰청이 지난 2월 행정안전부의 요청에 따라 작성한 이 명단에는 한국기자협회와 PD연합회 같은 언론단체는 물론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경실련 등 대표적 시민단체 외에 종교 관련 단체도 100여 군데 이상 포함됐다.

행정안전부는 이를 근거로 관련 단체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전면 금지하는 방침을 전 부처와 지자체 등에 통보했다. 대신 예비역대령연합회 등 강경 보수적 성향의 단체들은 새로 보조금을 지급받게 됐다.

자신이 '불법폭력시위 관련단체'가 된 천정배 의원은 12일 "어처구니가 없음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MB정부가 야당과 헌법기관이자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의원을 폭력단체로 폄하하는 것은 헌법을 무시하고 민주주의를 무시하고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다"고 말했다.

천 의원은 "경찰이야말로 무고한 시민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까지 불법적으로 폭행하지 않았나? 불법폭력시위단체는 경찰 자신임을 인정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얼마 전 유명환 외교통상부장관으로 부터 '미친X'으로 지목당한 천 의원은 "장관에게 욕먹었도 참았다"면서 "그러나 이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 절대로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을 향해 "이번 사건에 대해 정중히 사과하고 강희락 경찰청장에게 엄중히 책임을 물으라"고 요구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