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와 청와대가 열어젖힌 '별천지'
[김종배의 it] 자체조사로 靑 지지율이 뛰고 있다?
2009.06.12 10:06:00
'중앙일보'와 청와대가 열어젖힌 '별천지'
'중앙일보'를 읽으면 보인다. 국정쇄신 요구에 맞닥뜨린 이명박 대통령의 속내가 뭔지가 훤히 보인다. 그러니까 정독하자.

진단이 명징했다. "6·10'이 조용히 끝났다"고 했다. "국민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모와 정치·이념 투쟁을 구분하고" 있는 등의 이유로 "예상보다 차분한 6월"이었다고 했다.

전달도 분명했다. "(청와대)정무수석실의 자체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직후 '현 정부 책임론'이 부각되면서 20%대 초반까지 추락했던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최근엔 32%에서 36% 사이를 오르내릴 정도로 회복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정국에서 속도감 있게 빠져나가고 있다는 게 청와대의 판단"이라고도 전했다.
▲ 중앙일보 12일자 1면ⓒ중앙일보

끝났다. '중앙일보'의 진단과 전달에 따르면 국정쇄신 요구는 메아리 없는 외침으로 끝날 수밖에 없다.

꿀릴 게 없다. 이명박 대통령은 납작 엎드릴 이유가 전혀 없다.

정국의 분수령이었던 '6·10'은 일부 극소수 시민과 동원된 노조원들만의 '집안잔치'로 끝났고, 대다수 국민은 "조문 열기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에 고개를 젓고 있고,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다시 가파르게 오르고 있는데 도대체 뭐가 무섭고 뭐가 켕기겠는가. 그냥 앞으로 나아가면 된다.

이 뿐만이 아니다. '중앙일보'의 전달에 따르면 청와대는 확신하고 있다. "민주당이 국회가 아닌 길거리로 나서면서 오히려 역풍을 맞고 있다"고 믿고 있다. 그래서 더 거리낄 게 없다. 민주당의 제동력이 약화됐으니 무소의 뿔처럼 나아가면 된다. "민생법안이 산적한 6월 국회가 흐지부지될 경우 '침묵하는 다수'의 지지를 여권이 흡수하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에라도 더더욱 내달려야 한다. 자칫하다간 가까스로 잡은 '반전의 계기'를 잃어버릴 수도 있다.
▲ 중앙일보 12일자 3면ⓒ중앙일보

실천은 이미 시작됐다. 한나라당이 어제 의원총회를 열어 6월 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민생법안 30개를 선정했다.

미디어법과 비정규직법을 포함하는 민생법안 30개를 추렸다. 이제 행동에 옮기기만 하면 된다. 길거리에서 역풍을 맞은 민주당이 뒷머리 긁적이며 등원하는 순간 MB입법에 기어를 넣기만 하면 된다.

상황은 이처럼 낙관적이다. '중앙일보'가 "앞으로의 상황을 낙관적으로만 봐선 안 된다는 의견도 있다"고 전달할 정도로 흐름은 순풍을 타고 있다. 아니, 그렇게 믿고 있다.

조금만 기다리면 된다. 민주주의 후퇴에 대한 분노를 누르고 국정쇄신에 대한 염원을 접고 기다리면 열린다. 이성이 지배하고 평온이 유지되며 민생이 만개하는 '별천지'가 열린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