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봄철 산불방지 예방 주력
산불방지 대책본부 구성·예방활동 강화
2017.02.27 10:45:30
동해시, 봄철 산불방지 예방 주력

강원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봄철 산불조심 기간’ 동안 산불로부터 소중한 산림을 지키기 위해 봄철 산불 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산불 예방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동해시 산림면적은 1만3686헥타 아루로 시 전체면적의 76%를 차지하며 최근 5년 강원도 평균 산불 발생건수는 74건인데 비해 동해시는 0.8건의 산불발생에 그쳤다. 특히 지난 2013년과 2014년에는 단 한건의 산불도 발생되지 않았다.

한편 지난해 강원도 내 발생한 산불 92건에 대한 원인을 파악한 결과 입산자 실화 및 쓰레기 소각으로 일어난 산불이 64%로 가장 많았으며 계절별로는 봄철에 산불 발생률이 48%로 가장 높았다.


ⓒ동해시


동해시는 봄철 산불방지를 위해 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산불감시원 80여명과 산불예방진화대 45명을 선발, 산불취약지역에 배치해 통제구역 입산통제, 화기 및 인화물질 소지자 입산 금지 안내 등 초동 진화 체계를 구축하는 등 산불 방지에 적극 대처하고 있다.

또한 농산 부산물 소각으로 인한 산불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농산부산물 소각을 희망하는 농가에 대해 진화장비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산림인접지 농민을 대상으로 반상회, 영농교육 등을 통해 ‘소각 산불 없는 녹색마을 만들기 사업’을 홍보하고 불법소각을 하지 않겠다는 자발적인 서약을 받는 등 산불 발생을 줄이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아울러 신속한 산불진화를 위하여 강릉·삼척과 ‘산불진화 및 계도용 헬기 공동 임차 협약’을 체결하고 달방과 부곡 저수지 취수지 확보했다. 소방서에 신고·접수되는 산불 정보를 시와 연계함으로써 현장 대응 강화에 나서고 있다.

김정석 동해시 녹지과장은 “산불은 쓰레기 소각이나 운전자의 담배꽁초 등 아주 사소한 이유로 발생할 수 있기에 등산객과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casinohong@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