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반대, 고압적 태도...문재인 TV토론 뒷수습 진땀
성소수자 단체 "파렴치 홍준표와 인권변호사 문재인 합작"
2017.04.26 14:29:01
동성애 반대, 고압적 태도...문재인 TV토론 뒷수습 진땀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전날 열린 TV 토론에서 문재인 대선 후보가 했던 "정책본부장에게 물어보라", "동성애 반대" 발언 등에 대해 26일 해명했다. 하지만 성소수자 단체는 '동성애 반대' 발언이 '혐오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박광온 문재인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장은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군대 내 동성애'라는 표현을 썼는데 적합한 표현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후보는) 오히려 성추행이나 성폭행 등의 형태로, 인권 침해 형태로 나타나는 것에 대해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재인 후보가 '동성애에 반대'하는 게 아니라 '군대 내 성폭행'에 반대한다는 취지라는 것이다. 


박광온 공보단장은 또 "(문 후보가) 동성혼 합법화에 반대한다고 밝히면서 성적 지향 때문에 어떤 차별도 있어선 안 된다는 입장을 함께 밝힌 것이다. 그런데 두 가지 문제가 섞여서 혼선을 주었다는 의견이 있어서 분명하게 말한다. (문 후보가) 성적 지향 때문에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은 확고하다. 민주화를 위해 노력하고 인권을 위해서 산 변호사 시절부터 이러한 생각이 분명하다"고 해명했다. 

박광온 공보단장은 "동성애에 반대한다"는 말이 "군대 내 성폭행"에 반대한다는 취지라고 해명했지만, 성소수자 단체들은 반발했다. 

'행동하는 성소수자 인권연대'는 이날 긴급 성명을 내고 "대선 후보 TV 토론이 '동성애를 반대한다', '좋아하지 않는다', '합법화 찬성하지 않는다'는 혐오 발언으로 점철됐다. 파렴치한 홍준표와 인권 변호사 타이틀을 단 문재인의 합작품"이라고 맹비판했다. 

이 단체는 "상식적인 인간이라면 군내 동성애가 국방력을 약화시킨다는 저질 질문에 사실 검증을 먼저 따져물어야 했다. 성적 지향은 찬성이냐 반대이냐의 문제가 아니며 자연스러운 인간 특성의 하나다. 서로 다른 피부색에 찬반을 따질 수 없는 것과 같다"고 반박했다. 

성소수자 단체 회원들은 이날 문재인 후보의 국방안보특보단인 '천군만마 국방 안보 1000인'으로부터 문 후보가 지지 선언을 받는 국회 본청 앞 계단 행사장에 들어와 기습 항의 시위를 하기도 했다. 이들은 "어제 발언에 사과하라",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라고 외치며 경호원들과 몸싸움을 벌였다가 13명이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문 후보는 답변하지 않고 자리를 빠져나갔다. 

앞서 전날 TV 토론에서 홍준표 후보는 "군에서 동성애가 굉장히 심하다. 군 동성애는 국방 전력을 약화시키는 데 어떻나?"라고 물었고, 문재인 후보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홍 후보가 "동성애에 반대하느냐"고 거듭 묻자, 문 후보는 "반대한다", "저는 좋아하지 않는다. (동성 결혼) 합법화는 찬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문재인 후보는 "개인의 성적 지향으로 차별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동성애 합법화에는 찬성하지 않지만, 차별은 반대한다"고 말했다. 

박광온 공보단장은 문재인 후보가 유승민 후보에게 했던 "정책본부장에게 물어보라" 발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박 공보단장은 "문 후보께서는 이미 정책본부에서 자료를 언론에게 설명하신 걸로 아셨던 것이다. 그래서 '이미 다 알고 있는 이야기를, 똑같은 얘기 물어보십니까' 하는 취지였다. 일부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것처럼 후보가 회피하는 자세를 가진 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전날 TV 토론에서 유승민 후보는 문재인 후보의 공공부문 81만 개 일자리 창출 예산으로 연간 4조2000억 원이 드는 것은 "계산이 안 맞는다"고 지적했고, 문 후보는 "정책본부장하고 토론하는 게 좋겠다"고 답했다. 유 후보는 "정책본부장과 토론하라는 건 매너가 없다. 이런 오만한 토론이 어디 있느냐"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박광온 공보단장은 "사실은 선대위에서 잘못한 것이다. 선대위에서 친절하게 언론에 (공약에 대한 재정 계획이 어떻게 세워졌는지) 설명했어야 하는데, 준비했지만 알려드리지 못한 점이 있었다. 어제 그런 일이 일어나게 되어서 언론과 국민에게 죄송하다. (선대위가) 후보님에게도 잘못한 것"이라고 머리를 숙였다.

곧이어 윤호중 정책본부장은 문재인 후보가 공약한 81만 개 일자리 가운데 공무원 일자리 17만4000개에 대해 국가 재정이 17조 원 정도 들고, 일자리 나누기를 통해서 늘어나는 사회 서비스 일자리에 4조8000억 원이 든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