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안보만큼은 여야정이 힘을 모아야"
문 대통령, 여야 4당과 청와대 회동…홍준표는 끝내 불참
2017.09.27 20:21:19
문 대통령 "안보만큼은 여야정이 힘을 모아야"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여야 대표들을 청와대에 초청해 "안보 문제만큼은 여야정이 함께 힘을 모으는 모습을 보여달라"며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만들자고 거듭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청와대 상춘재로 초대해 저녁 식사를 같이 하며 "안보 상황이 엄중한 이런 때야말로 초당적 대처가 필요한 때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안보 문제를 비롯한 국정 전반을 논의하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도 내년 예산안을 심사하고 많은 법안을 논의해야 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국민에게 약속한 협치를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하고, 그 틀에서 여야정이 안보 문제를 상시적으로 협의해나가는 모습이 갖춰지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의 안보 상황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우리가 주도할 수 없는 여건 속에서 주변 상황 때문에 평화가 위협받고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지 않을까 걱정이 많다"며 "우리 경제가 살아나고 있는데, 안보 상황 때문에 경제가 다시 발목 잡히지 않을까 걱정도 많이 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성과를 공유하고 안보 문제 등을 논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회동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대표만으로 진행됐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일대일 회동 형식이 아니라는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를 청와대에 초청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이고, 홍준표 대표는 당 대표 당선 이후 두 번 연속 불참하고 있다.  

만찬에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외교 안보 문제에 여야가 있을 수 없는 만큼, 초당적 협력이 문제 해결의 전제 조건"이라며 "여야정이 협치하는 시스템이 조속히 마련됐으면 한다"고 문 대통령을 거들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오늘 대화를 통해 북한 핵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과 동시에 북한의 무모한 행동을 확실히 억제할 수 있는 한미 간의 확실한 방법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정 협의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바른정당 주호영 권한 대행은 "대한민국 안보는 대실패했다. 철저한 전쟁 준비를 할 때만 평화가 온다"고 주장했다. 여야정협의체에 대해서는 "안보와 관한 여야정 협의체는 어떤 형식으로든 협의하겠으나, 일반 여야정 협의체는 국회가 주도해야 하고, 교섭단체만 참석하는 것으로 정리돼야 한다"며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서 정의당을 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안보와 관련해 △중국과 외교 복원을 위한 균형 외교 △대북 특사 파견 △청와대 외교 안보라인 쇄신이라는 세 가지 제안을 했다. 여야정 협의체에 대해서는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담을 정례화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며 정의당이 빠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정미 대표는 그밖에도 "촛불 혁명의 완성은 정치 개혁인 만큼, 선거제도 개혁 논의가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며 "대통령께서 이제 선거제도 개혁 등 정치 개혁에 대해 말씀을 시작하셔야 정치 개혁 논의의 물꼬가 열릴 수 있다"고 촉구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