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우포따오기 복원센터,야생방사 성공 기원제 및 역사 체험관 개관
우포따오기 야생방사 준비 박차
2017.10.18 15:56:14
창녕 우포따오기 복원센터,야생방사 성공 기원제 및 역사 체험관 개관

▲18일 개관한 우포따오기 역사 체험관 ⓒ 프레시안 이철우

경상남도와 창녕군은 18일 오후 우포따오기 복원센터에서 우포늪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야생방사 성공 기원제와 우포늪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따오기 복원의 중요성을 홍보하는 따오기 역사체험관 개관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한경호 권한대행, 김충식 창녕군수, 조현중 문화재청 문화재보존국장, 김영철 (사)우포늪따오기복원후원회장, 주민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18일 ‘따오기 역사관’ 개관식에서 “우포따오기의 성공적인 복원과 야생 정착은 지방자치단체 종 복원사업의 모범사례”라고 밝혔다.

따오기역사관은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에 대한 관심 유도와 홍보를 위해 우포따오기복원센터 1층을 18억 원의 사업비로 2년여 동안 리모델링을 거쳐 개관하게 됐다.

▲18일 개관한 우포따오기 역사체험관 미래죤 내부ⓒ프레시안 이철우

이날 개관된 우포따오기 역사체험관에는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의 멸종원인의 기록을 살펴보는 과거존과, 따오기 복원과정인 현재존, 방사 후 따오기 모습인 미래존으로 구성되어 있어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또한 따오기의 부화와 먹이주기 등 다양한 체험시설을 갖추고 있어, 앞으로 따오기 일반 공개를 예약 하시는 관람객들은 기존의 관람케이지, 유사따오기 외에 역사관, 야생적응 방사장 주변 둘레길을 추가로 즐길 수 있다.

김충식 창녕군수는 개관식 식사(式辭)를 통해 “따오기 복원의 성공이 있기까지 환경부와 문화재청, 경상남도의 적극적인 도움과 지원에 감사드리며, 우포따오기 역사 체험관이 후손들에게 소중하게 물려 줄 유산으로서 자연과 사람이 공생하면서 살아가야하는 필연적인 가치를 담아낼 것이다”며 우포따오기 복원의지를 밝혔다.

▲경남 창녕군 우포따오기 복원센터는 내년 상반기 자연 방사를 앞두고 야외 야생방사 적응 케이지에 7마리의 따오기를 입식해 야생적응기를 거치고 있다ⓒ프레시안 이철우

한경호 권한대행은 축사에서 “따오기 역사관을 통해서 탐방객과 관람객들이 따오기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며, “복원과정의 의미와 그간 성과를 홍보하고, 생태 교육 현장으로도 잘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따오기 관람은 지난해 10월 4일부터 따오기의 복원 상황을 도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시작되었으며, 지금까지 3840명의 관람객들이 방문하여 따오기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lchoulwoo@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