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내로남불 홍종학? 그럼 장모가 건물 주면 안 받나?"
"증여세 쪼개기? 가장 합법적인 절차…도덕성에 문제 없다"
2017.10.31 11:44:06
靑 "내로남불 홍종학? 그럼 장모가 건물 주면 안 받나?"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커지자, 청와대는 31일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이며 방어막을 쳤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홍종학 후보자의 재산 증식 논란에 대해 "부의 대물림은 안 된다는 칼럼을 썼다고 해서 장모님이 (건물을) 주면 안 받나"라며 "개인의 문제에 대해 그렇게 가혹하게 말할 수 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홍종학 후보자가 '증여세 쪼개기'를 했다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장모로부터 후보자와 부인, 딸이 (건물을) 증여받았고, 각각 세금을 냈다"며 "증여세 쪼개기라고 말하지만, 국세청 홈페이지에는 '가장 합법적인 절차'라고 소개돼 있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탈세하고 싶다면 그냥 건물을 팔아서 현금으로 주면 된다. 그런데 (건물에 대한) 지분을 주고 딸이 증여세를 못 내니까 (배우자가) 돈을 빌려주는 방식으로 해서 증여세를 내고, 건물 임대료로 (빚을) 갚아나가는 것 아닌가"라며 "너무 상식적인 방식인데, (홍종학 후보자를) 도덕적으로 나쁜 사람으로 몰고 가는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종학 후보자가 특목고 폐지를 주장했지만, 후보자의 딸은 1년 학비가 1500만 원인 국제중학교에 다니는 데 대해서는 "특목고 폐지는 제도적으로 고치자는 얘기지, 국제중학교 갔다고 책임을 물어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홍종학 후보자의 중학생인 딸과 배우자는 장모로부터 8억 원대 상가 지분을 25%씩 나눠 증여받으며 야당으로부터 '증여세 쪼개기'를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증여세를 낼 수 없는 중학생 딸이 어머니로부터 2억2000만 원의 차용증을 썼다.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은 홍종학 후보자가 부적격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다만 정의당의 '데스노트'는 아직 가동되지 않고 있다. 정의당은 일단 오는 11월 10일로 예정된 홍종학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