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대통합 '암초'…노회찬·심상정, 이제 어디로?
진보신당 '민주당과 연대도, 민노당과 통합도 다 싫다!'
진보대통합 '암초'…노회찬·심상정, 이제 어디로?
진보신당이 사실상 독자 노선을 천명했다. 노회찬, 심상정 전 대표가 최근 잇따라 밝힌 '가설정당' 등을 통한 '민주당과의 연립정부' 구성을 공식적으로 거부한 것이다. 그뿐 아니라 현직 당 대표인 조승수 대표가 언급한 "상반기 내 새로운 진보신당 건설을 마무리짓자"는 의견도 사실상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27일 치러진 진보신당의 정기당대회의 결론이었다. 그간 진보대통합을 놓고 여러 가지 의견 그룹으로 갈려 논쟁해 온 진보신당의 내부 전쟁에서 이른바 '독자파'가 완승을 거둔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독자파의 승리라는 이날의 결론은 이미 3개월 간 진행돼 온 진보정당 통합 논의를 진보신당이 거부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특히 "북한의 핵 개발과 3대 세습에 반대한다"는 내용이 담긴 수정안이 통과됨으로써 민주노동당과의 통합은 사실상 물거품으로 돌아갈 전망이다.

이와 함께 그동안 진보신당의 '얼굴'이었던 노, 심 전 대표를 비롯해 최근 통합 노선으로 힘을 보탠 조승수 현 대표의 행보도 곤란해졌다. 진보신당 대의원들이 이 세 대표의 의견에 반대한 셈이 됐기 때문이다.

"北 핵개발, 3대 세습 반대" 명확히…민노당과 통합 어려워질 듯

진보신당은 이날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정기당대회를 열고 '2011년 종합실천계획(안)'을 확정했다. 이날 확정된 안은 지도부가 마련한 안이 아니라 민주노동당과의 통합에 소극적인 '독자파'가 낸 수정안이었다.

통과된 수정안의 핵심은 두 가지다. 하나는 통합의 시기를 2011년 9월로 일단 정하고 "이 시기까지 모든 진보정치세력들이 참여하는 새 진보정당 건설이 불가능할 경우, 합의하는 세력들과 함께 진보정당을 건설한다"는 것이다. 앞서 지도부는 9월까지 새 정당 건설이 어려우면 "진보정치세력 간에 진보대연합을 중심으로 2012년 총선을 치러낸다"는 계획안을 제출했었다.

민주노동당과의 통합을 추구하고 있는 '통합파'는 당 통합이 어렵더라도 총선 연대는 같이 하자는 입장인 반면, 이날 당 대회에서 더 많은 세를 과시한 '독자파'는 민주노동당보다는 사회당 등과의 선통합에 무게를 둔 것이다.

또 다른 수정안의 핵심 내용은 북한에 대한 태도다. 지도부는 "북한의 핵개발, 3대 세습에 대해서 비판적 입장을 견지한다"는 원안을 제출했지만 독자파는 "북한의 핵 개발과 3대 세습에 반대한다"는 수정안을 제출해 이를 통과시켰다.

이 역시 민주노동당과의 통합을 바라지 않는 진보신당 내부 분위기를 단적으로 드러낸다. 진보신당이 "반대"라는 명백한 입장을 고수할 경우 통합 협상에서 민주노동당의 입지가 줄어들 것은 자명하기 때문이다.

반면 통합파가 제출한 수정안은 모두 부결됐다. "민주당과 국민참여당의 조직적 성찰을 전제하는 내용을 삭제하자"는 수정안이 제출됐지만 이는 17.4%의 찬성밖에 얻지 못했다.

대의원들에게 완벽히 외면당한 노회찬, 심상정, 조승수…앞으로의 선택은?

진보신당 대의원들이 민주당이나 국민참여당과의 '연대'는 고사하고 민주노동당과의 통합에도 브레이크를 걸면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진보대통합' 논의의 운명 뿐 아니라 노회찬, 심상정 두 전 대표의 향후 거취도 아슬아슬해졌다.

지난 6.2 지방선거 당시 경기도지사 후보를 중도 사퇴하고 가장 먼저 지난 1월 "민주당과의 연립정부"를 제안한 심 전 대표는 물론이고 최근 "가설정당"론을 들고 나오면서 역시 민주노동당 뿐 아니라 민주당을 포함한 전체 야권의 일시적 통합을 얘기했던 노 전 대표의 당내 리더십의 추락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 노회찬, 심상정 전 진보신당 대표. ⓒ프레시안(자료)

사정은 조승수 대표도 다르지 않다. 조승수 대표는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추진위원회' 위원장에 노 전 대표를 임명할 예정이었으나 '독자파'들이 "추진위원은 당 대표가 각 단위별로 추천받아 임면하며 위원장을 전국위원회에서 인준한다"는 수정안을 통과시켜 이마저 무산됐다.

일부 대의원들은 "지도부에 대한 불신임"이라고 반발했지만 세가 달렸다. 조 대표의 의견이 거부된 것은 이뿐이 아니다. 조 대표는 당 대회에 앞선 25일 당원과 대의원에게 편지를 보내 "'진보의 재구성'은 일단 실패"했다고 평가하며 "우리 자신의 반성과 성찰을 전제로 과거 우리가 낡은 진보로 규정했던 세력들이 모두 함께 진보의 혁신과 재구성을 할 수 있는 상황과 계기를 마련했다"며 통합에 무게를 실었다.

조 대표는 "진보의 재구성 (시즌) 2가 필요하다"며 "짧게는 1년, 길게 보면 창당 이래 지속되어온 '새 진보정당 건설 논의'를 이제 일단락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그렇지 못하면) 당은 심각한 무기력 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진보신당 대의원들은 세 전현직 대표들의 이같은 의사를 모두 무시했다.

진보신당, 다시 쪼개지나?

당 안팎의 파장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는 "(이번 당대회는) 실질적으로 조승수 대표가 불신임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조 대표의 당대회 직전 입장 발표가 독자파의 불안감을 자극한 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당대회에 참여했던 한 대의원은 "이른바 '스타 정치인'들이 평당원을 설득하고 신뢰를 쌓기 위해 애쓴다는 믿음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노회찬 전 대표는 <프레시안>과의 전화통화에서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의 필요성에는 당원들이 공감하지만 과거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는 문제의식이 표출된 결과로 받아들인다"며 "진보신당의 가치나 활동 방식, 조직 시스템 등에서 환골탈태가 필요하다는 진보신당의 창당정신을 폐기하는 통합은 안 된다는 데 나 역시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노 전 대표는 "다만 한 가지, 진보신당은 당원을 위해 존재하기도 하지만 더 중요하게는 당이 대변하려는 계급과 계층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너무 당연하다"며 "당이 대변하고자하는 세력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를 생각해야 할 때라고 본다"고 재차 강조했다.

심 전 대표 측도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심 대표 측 관계자는 "6월까지는 통합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보신당도 28일 대표단 회의를 열고 전날 통과된 '실천계획안'에 따른 후속 절차를 논의했다. 당대회 결정 사항이 '통합 거부'는 아닌만큼 빠른 시일 내에 전국위원회를 소집해 추진기구를 구성하고 '진보대통합을 위한 연석회의'에도 계속 참여하겠다는 것이다. 이 자리에서 조승수 대표는 "당대회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한다"며 "결정사항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우리에게 맞겨진 책임"이라고 말했다.

지도부가 마련한 원안에 수정안을 낸 김준수 대의원도 "수정안이 지도부에 대한 불신임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진보대통합을 부정하는 것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최악의 경우 지도부의 리더쉽이 흔들리는 진보신당의 내분이 장기화, 격화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민주노동당과의 통합이 물거품될 경우 '현실 정치인'인 세 전현직 대표의 고민도 깊어질 수밖에 없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ddonggr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