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을, 野 단일화 성공하면 김태호 이긴다
野 53% vs 與 34.2%…1대1 가상대결도 야권 우세
2011.03.28 10:55:00
김해을, 野 단일화 성공하면 김태호 이긴다
4.27 재보선 김해을 선거에서 야당이 후보 단일화에 성공할 경우 김태호 전 경남지사를 큰 격차로 이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야권연대'의 성사 여부가 선거 결과에 핵심적인 변수로 떠오른 셈이다.

<국민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에 의뢰해 28일 보도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곽진업 후보, 국민참여당 이봉수 후보 등 야권 후보들이 한나라당 김태호 전 경남지사와의 1대 1 가상대결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곽진업 후보와 김태호 전 지사의 구도에선 곽 후보가 47.7%, 김 전 지사가 37.1%의 지지율을 기록해 야당 후보가 10.6%p 차이로 앞서 나갔다.

야당 후보가 국민참여당 이봉수 후보로 단일화됐을 경우에는 이 후보가 45.7%, 김 전 지사기 40.5%로 나타났다.

후보를 특정하지 않고 여야 후보에 대한 투표 의사를 묻자 응답자의 53.0%가 "야권 단일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한나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4.2%에 그쳤다. '기타 및 모름'은 12.8%였다.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국정운영 지지율은 37.2%에 그쳐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매우 잘 한다"는 응답은 12.2%, "대체로 잘 한다"는 응답은 25.0%"를 기록했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6.6%였다. "매우 잘 못한다"는 응답도 32.3%에 달했다.

야권 단일후보는 누가?…곽진업 vs 이봉수 '팽팽'

한편 단일화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야권 단일후보로서의 적합도 조사에서는 민주당 곽진업 후보(38.0%)와 참여당 이봉수 후보(37.4%)가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곽진업 후보는 19세 유권자와 20대 등 젊은 유권자 층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고, 이봉수 후보는 30대에서 높았다.

지난 24일 김해을 선거구 내 성인남녀 1213명을 대상으로 ARS 방식으로 실시된 이번 여론조사는 전화번호부에 등재된 가구뿐 아니라 등재돼 있지 앟은 가구도 임의로 전화를 거는 방식(RDD)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8%p였다. 응답자 중 전화번호부 등재 그룹은 294명(24.2%), 비등재 그룹은 919명(75.8%)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uknow@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