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북 단일팀 구성, 역사의 명장면 될 것"
女아이스하키 선수들 만나 남북 단일팀 구성 이해 당부
2018.01.17 17:04:34
文대통령 "남북 단일팀 구성, 역사의 명장면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을 방문해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에 돌입한 선수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 단일팀 구성 논의가 오가고 있는 여자 아이스하키팀에 양해를 구했다.

아이스하키 선수단을 만난 문 대통령은 "북한이 올림픽 참가를 하면서 아이스하키팀에 단일팀까지 논의가 되고 있는데, 그 성사 여부를 떠나서 그것이 우리 아이스하키팀에 보다 많은 국민의 관심을 쏟게 하는, 그래서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씻어내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촌의 과학화 장비를 시찰하고, 웨이트 트레이닝 센터, 메디컬 센터 등을 둘러본 문 대통령은 아이스하키를 포함한 선수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도 남북 단일팀이 구성될지도 모른다는 점에 대한 양해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참가하는 방식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공동 입장을 하게 될지, 일부 종목은 단일팀까지 할 수 있게 될지 아직 알 수 없다"면서도 "그러나 만약에 함께 공동 입장을 하거나 단일팀을 만들 수 있다면 북한이 단순히 참가하는 것 이상으로 남북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데 훨씬 더 좋은 단초가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 단일팀을 만든다고 해서 우리의 전력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팀워크를 맞추려면 그만큼 더 노력이 필요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남과 북이 하나의 팀을 만들어 함께 경기에 임한다면 그 모습 자체가 아마 두고두고 역사의 명장면이 될 것이다. 우리 국민들, 또 세계 사람들이 그런 모습들을 보면서 감동을 받고, 앞으로 남북관계를 잘 풀어나갈 수 있는 아주 좋은 출발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을 방문, 아이스하키 훈련장에서 여자대표팀 한수진(17) 등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자, 여러분 그렇게 해서 평화 올림픽, 저와 여러분이 함께 만들어 보시겠습니까?"라고 물었고, 선수들은 "네"라고 대답했다. 이날 헤드테이블에는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인 김기성, 신소정 씨도 함께했다. 다만, 새러 머리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대표팀 감독은 함께하지 않았다.

앞서 새러 머리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대표팀 감독은 지난 16일 남북 단일팀 구성에 대해 "우리 선수들이 노력과 실력으로 따낸 자리다. 우리 선수들의 박탈감이 클 것"이라며 "나에게 북한 선수를 기용하라는 압박은 없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단, 새러 머리 감독은 북한 선수 가운데 "2~3명의 선수는 우리팀에 들어오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반대한다는 글이 200여 개 올라온 상태다. 반발이 거세지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에 대해 "평화올림픽 구상의 일부분"이라며 "우리 선수들이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여론 달래기에 나섰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6일 '여자 아이스하키는 메달권에 있지 않아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해도 문제되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야당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이낙연 총리는 "여자 아이스하키는 우리가 세계 랭킹 22위, 북한이 25위로 메달권에 있지 않다"며 "우리 선수들도 (남북 단일팀 구성에) 큰 피해 의식이 있지 않고 오히려 전력 강화의 좋은 기회로 생각하는 분위기가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 발언으로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일제히 비판에 나선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모든 국가대표 선수들을 향해 "어떤 메달 따겠다, 그렇게 너무 크게 부담을 갖지 마시기 바란다. 지금까지 최선을 다한 것처럼 앞으로도 최선을 다한다면 그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바로 금메달"이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